美연준 ‘美성인 10명중 4명, 긴급자금 400달러 수중에 없어’

185

2018년 웰빙보고서…’경제적 만족도 상승세 속 빈곤 여전’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경기 호전과 낮은 실업률 덕분에 미국 국민의 경제적 삶의 만족도가 갈수록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그러나 미국인의 40%가량은 예상치 못한 일이 발생했을 때 필요한 긴급자금 400달러(약 48만원)가 수중에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23일(현지시간) 발표한 ‘2018년 미국 가정의 경제적 웰빙 보고서’에 따르면, 성인의 75%가 ‘경제적으로 괜찮다’ 또는 ‘여유 있는 편’이라고 대답했다.

이는 조사가 처음 시작된 2013년(60%)보다 15%포인트 올라간 것이며, 2016년(71%)과 2017년(73%)에 비해선 각각 4%와 2%포인트 높은 것이다. 작년보다 오름세가 둔화했지만, 경제적 만족도가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는 의미다.

그러나 미 경제 호조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정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차량 수리나 가전제품 교체 등 예상치 못한 지출을 해야 할 때 쓸 수 있는 돈 400달러를 구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61%가 현금, 저축 또는 신용카드 결제로 해결할 수 있다고 대답했다.

그러나 응답자의 27%는 돈을 빌리거나 무언가를 팔아야 가능하다고 답변했고, 12%는 전혀 해결할 방법이 없다고 했다.

이와 함께 집세나 모기지(주택담보대출), 신용카드 사용료, 전기와 수도 등 공공요금처럼 달마다 드는 일상생활 비용과 관련해선 17%가 청구된 금액 모두를 지불하진 못한다고 응답했다.

또 성인 4명 중 1명은 최근 1년 새 비용 때문에 병원 진료를 받지 못한 적이 있다고 대답했다. 응답자의 40%는 아직도 갚지 못한 병원비가 있다고 했다.

노후 준비와 관련해선 25%가 노후를 위한 저축이나 연금이 전혀 없다고 답했고, 44%는 노후 대비가 충분하지 않다고 했다.

연준은 지난해 10월 11일부터 한 달간 미 성인 1만1천440명을 상대로 이 조사를 했다.

k0279@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영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