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서부 기록적 열파 주의보…데스밸리 120도

896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북서부 오리건에서 남서부 캘리포니아·네바다·애리조나주(州) 일대가 6월 초 기온으로는 기록적인 열파(熱波)에 몸살을 앓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미 국립기상청(NWS)과 일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지구상에서 가장 더운 곳으로 알려진 캘리포니아주 내륙 데스밸리 국립공원은 12일 중 화씨 120도에 달할 것으로 예보됐다.

연중 폭염이 자주 찾아오지 않는 샌프란시스코 공항 인근은 이날 화씨 100도를 찍으면서 6월 기온으로는 1994년 이후 25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화씨 101도를 기록한 산타로사 카운티는 1921년 이후 100년 만의 6월 열파라고 기상청은 전했다.

연중 서늘한 하프문베이도 화씨 89도를 기록, 1941년 이후 6월 기온으로 가장 더웠다.

오클랜드 도심, 몬테레이 등 캘리포니아 북부 대다수 도시가 95도를 넘는 폭염에 시달렸다.

캘리포니아 남부 내륙의 대표적 휴양지인 팜스프링스는 화씨 114도를 기록하면서 기상당국이 노약자들에 대해 탈진, 열경련, 일사병 주의보를 내렸다.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는 화씨 105도로 측정됐고 시내 관광명소 주변에 임시 열파 대피소(쿨링 스테이션)가 설치됐다.

상대적으로 위도가 높은 오리건주 포틀랜드에도 95도가 넘는 열파가 찾아왔다.

열파가 미 서부를 휩쓸면서 산불 발화 우려가 커지고 있다.

기상업체 애큐웨더는 USA투데이에 “지난해 산불로 큰 피해를 낸 캘리포니아 등지에 건조하고 뜨거운 강풍이 불고 있어 대형 산불이 발화할 위험이 커지고 있다”라고 경고했다.

oakchul@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출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