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LA 도심 고속도로에 퓨마 살리는 초대형 고가도로 만든다

187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를 남북으로 잇는 중심 도로인 101번 고속도로 로스앤젤레스(LA) 도심 구간에 퓨마(마운틴 라이언·일명 쿠거) 서식지를 보호하기 위한 초대형 고가도로가 놓인다.

20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LA시 교통 당국은 LA 도심에서 북쪽으로 약 50㎞ 떨어진 101번 고속도로 통과 구간 상공에 왕복 10차선을 가로지르는 고가도로를 짓기로 하고 지난달 최종 설계작업을 마쳤다.

8천700만 달러(1천51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고가도로는 상공 60m 지점에 놓이게 된다. 고가도로는 퓨마, 코요테, 사슴, 도마뱀, 뱀 등이 지나가는 ‘생태계 통로’ 역할을 하게 될 전망이다.

특히 LA 말리부 해안부터 샌타모니카 산악 지역에 걸쳐 서식하는 퓨마의 종(種) 보호를 위해 만만찮은 예산 부담에도 고가도로 설치 결정이 내려졌다. 시 당국은 기부금 등 민자 유치로 1천350만 달러(163억 원)를 조달할 계획이다.

LA 도심 북부 그리피스 공원에도 종종 나타나는 퓨마 ‘P-22’는 LA의 명물 중 하나로 꼽힌다.

야생동물 통로가 될 고가도로 아래로는 매일 30만 대의 차량이 왕복한다. 101번 고속도로는 미 서부에서 가장 통행량이 많은 주요 도로 중 하나다.

국립야생동물보호협회 관계자 벤 프라트는 AP통신에 “고가도로는 퓨마 등 대형 고양잇과 동물들의 짝짓기를 위해서도 필수적인 구조물”이라면서 “야생동물들은 혼잡한 고속도로 위를 지나다닌다는 걸 의식하지 않고 통행로를 건너다닐 수 있을 거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oakchul@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출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