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로 중국 유학생 내리게한 뒤 ‘V’자 날린 아메리칸 항공사 기장

1050

중국 유학생 후씨가 비행기에서 쫓겨날 당시 기장이 후씨를 향해 ‘V’자를 하는 모습. [본사전송]
아메리칸항공 여객기가 중국 유학생을 아무런 이유 없이 탑승 거부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6일 중국의 한 매체에 따르면 시카고에 거주하는 중국 유학생 ‘후’모씨는 지난 2일 마이애미에서 출발해 시카고로 향하는 아메리칸항공 여객기에 탑승했다가 이륙 직전 쫓겨났다.

당시 첼로를 휴대하고 있던 후씨는 여객기에 탑승해 자리에 앉은 뒤 승무원들로부터 “내려달라”는 말을 들었다. 갑작스러운 탑승 거부에 후씨는 강하게 항의했지만, 승무원들은 “비행기가 작아 첼로를 실을 수 없으니 빨리 내려라”고 핀잔을 줬다.

그러나 후씨는 탑승 전 첼로를 놓을 좌석을 별도로 구매하고, 탑승할 때 승무원으로부터 첼로 고정을 위한 특수 밴드까지 받은 상황이었다. 더불어 아메리칸항공 웹사이트에 따르면 악기는 165파운드를 넘을 수 없도록 돼 있는데, 후씨의 첼로는 케이스까지 합쳐도 30파운드 정도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후씨는 탑승 전 여러 차례 사전고지 기회가 있었음에도 비행기 문이 닫히기 직전 탑승 거부를 한 것도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분개했다. 또 후씨는 승무원들의 강요에 못 이겨 비행기에서 내릴 때 비행기 기장이 자신을 놀리는 듯한 행동을 했다고도 했다.

후씨에 따르면 당시 상황을 사진 증거로 남기기 위해 카메라를 들자 기장이 후씨 카메라를 향해 ‘V’자 표시를 하며 미소를 짓는 등 자신을 놀리는 느낌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기장이 후씨의 첼로에 긁혀 피가 났다고 주장했지만, 그의 몸에는 아무런 상처도 보이지 않았다고 했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항공사 측은 소통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던 것 같다며 후씨에게 사과했다. 그러나 중국 네티즌은 ‘인종차별’이라며 강력히 항의하고 있다.

출처: LA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