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스값, 내년 초 3달러 대 진입

120

원유 생산량 감축 합의 탓
가계 물가·트럭 판매에 악재

185947534이르면 내년초 국내 일부 지역의 개솔린 가격이 갤런당 평균 3달러 대에 육박할 것이라는 예상이 급부상했다.

석유수출국기구인 OPEC과 비OPEC 원유 생산국들이 생산량을 줄이겠다고 합의하면서 원유값은 물론 주유소에서 개스를 넣는 소비자들의 가슴도 뛰게 된 셈이다.

현재 원유는 배럴당 50달러를 넘어섰으며 전국 평균 개솔린 가격(레귤러)은 갤런당 2.212달러로 한달 전(2.171달러)에 비해 소폭 올랐다. 1년 전(2.015달러)에 비해서는 10% 가량 올랐다.

생산량 감소로 국제원유값은 내년 초 배럴당 60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개솔린 가격은 내년 3월초에는 현재보다 30~35% 가량 상승이 예상된다고 개스값 연구기관인 ‘개스버디’가 전망했다.

오일 전문가들은 레귤러 개솔린이 3달러대에 진입하면 가계 재정은 물론 대형 트럭과 SUV 차량 판매에도 심각한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13일 LA시 평균 개솔린 가격은 갤런당 2.666달러다.

최인성 기자

출처: LA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