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 더 매력적인 낭만의 도시, 캐나다 밴쿠버

244

도심·자연 공존…산책, 하이킹 인기
해산물, 로컬 맛집 즐비한 미식 천국

도심과 자연이 어우러진 캐나다 밴쿠버 겨울 여행은 관광객이 적고 조용해 고즈넉한 밴쿠버 바이브를 제대로 느끼기에 제격이다.
도심과 자연이 어우러진 캐나다 밴쿠버 겨울 여행은 관광객이 적고 조용해 고즈넉한 밴쿠버 바이브를 제대로 느끼기에 제격이다.

캐나다 밴쿠버는 아름다운 도시와 청량한 자연이 공존하는 항구 도시다. 캐나다 서부 해안에 자리 잡은 밴쿠버는 캐나다에서 3번째로 큰 도시이며 뉴욕과 더불어 세계에서 가장 큰 차이나타운이 형성된 곳이기도 하다. 밴쿠버의 늦가을과 초겨울은 조금 쓸쓸한 느낌이 들지만 그래도 LA에서는 느낄 수 없는 밴쿠버 특유의 바이브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데다 관광객들의 발길이 뜸해 고즈넉한 도시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시간이다.

밴쿠버 최고의 핫플인 가스 타운 전경.
밴쿠버 최고의 핫플인 가스 타운 전경.

▶ 가볼만한 곳

밴쿠버는 원주민들이 살던 도시였으나 19세기 중반 골드 러시가 시작되면서 유럽인들이 밴쿠버 로 몰려들기 시작했다. 19887년 캐나다 태평양 철도가 완공되면서 교통 중심지로 성장했고 20세기 초부터 이민자들이 이주하기 시작하면서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도시로 발전했다. 밴쿠버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밴쿠버를 대표하는 스탠리 파크(Stanley Park)에서 산책부터 시작하자. 도시 한가운데 위치한 이 공원은 아름다운 호수와 숲, 산책로, 수상 투어 시설까지 갖추고 있어 하루 종일 공원에서만 시간을 보내도 심심하지 않다.

그리고 밴쿠버 다운타운에서 페리로 5분이면 닿을 수 있는 그랜빌 아일랜드(Granville Island)도 잊지 말자. 1970년대 재개발돼 예술과 문화 공간으로 탈바꿈한 이 작은 섬은 개성있는 아트 갤러리, 공연장, 상점 등이 몰려 있어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또 신선한 해산물 요리 전문점, 커피숍, 푸드 트럭을 만날 수 있어 미식가들이라면 반드시 들려봐야 할 곳이다.

또 밴쿠버에 왔다면 가스 타운(Gastown)도 빼놓을 수 없다. 나이트 라이프를 즐기기 좋은 이곳은 독특한 상점과 선물가게, 패션 부티크, 갤러리, 레스토랑들이 있어 이 역사적인 거리를 걷는 것만으로도 여행의 묘미를 제대로 느낄 수 있다. 이곳 명물은 증기 시계로 시계가 움직이며 증기를 뿜어내 인생 사진을 건질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또 밴쿠버 자연을 제대로 감상하기 위해서는 그라우스 마운틴(Grouse Mountain)으로 향하자. 밴쿠버 북쪽에서 차로 15분이면 도착할 수 있는 이곳에서는 여름과 겨울 모두 다양한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다. 또 케이블카를 이용해 산 정상에 올라가면 레스토랑과 카페가 있어 밴쿠버 시내를 파노라마로 조망하면서 식사와 음료를 즐길 수 있다.

예일타운 인근 펄스강을 따라 산책하는 시민들.
예일타운 인근 펄스강을 따라 산책하는 시민들.

▶ 예일타운

예일타운은 밴쿠버 최고의 핫플 중 하나다. 밴쿠버에서 맛과 멋좀 안다는 이들이 몰려드는 이곳은 1986년 이전까지는 쇠락한 창고 지구였으나 밴쿠버 엑스포를 맞아  재개발 되면서 노천카페, 디자이너 부티크, 미술관, 고급 레스토랑이 몰려들었고 현재는 아름다운 녹지와 클래식하면서도 모던한 분위기가 공존하는 다채로운 공간으로 변모했다. 특히 메인랜드 스트리트와 해밀턴 스트리트를 중심으로 맛집들이 즐비한데 해산물 식당이나 다국적 레스토랑들이 있어 선택 장애가 생길 지경이다. 또 메인 스트리트와 알버니 스트리트에는 고급 부티크와 개성있는 상점들이 몰려있어 상점 윈도우를 바라보면 산책만해도 즐겁다.

또 이 지역 철도 역사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라운드하우스 커뮤니티(Roundhouse Community Arts & Recreation Center)와 컨템포러리 아트 갤러리도 방문해 볼 만하다. 또 예일타운은 펄스강(False Creek)과 인접해 있어 아름다운 강을 따라 산책할 수 있으며 산책로를 따라 걷다보면 그랜드빌 아일랜드와 사이언스 월드(Science World) 등 주요 관광명소도 만날 수 있다

▶ 교통수단

항공편으로 밴쿠버에 도착했다면 렌트카를 이용하는 것이 가장 일반적이지만 이곳은 대중 교통 시스템도 잘 돼 있어 렌트카 없이도 도시를 둘러볼 수 있다. 이중 스카이트레인(SkyTrain)은 도시 철도 시스템으로 시내 노선은 물론 밴쿠버 외곽까지 이어져 있다. 요금은 1.95~5.75달러선. 시내 버스는 오전 5시부터 오전 1시까지 운행하며 관광지는 물론 시내 대부분 주요 지역에 정차한다. 이외에도 밴쿠버 다운타운과 노스쇼어(North Shore)를 연결하는 수상버스(SeaBus)도 있는데 이는 낮에는 15분, 야간에는 30분 간격으로 출발한다.

만약 밴쿠버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할 예정이라면 컴패스 카드(Compass Card)를 구입하면 밴쿠버 시내 모든 대중 교통을 보다 저렴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카드는 역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원하는 액수만큼 충전해서 사용할 수 있다.
사진= 밴쿠버 관광청 제공

이주현 객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