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오르자 ‘제2의 골드러시’

235

미국·호주지역 금광 북적
“지하에 묻힌 금고 찾는 일”
채굴기술 발달 생산성 향상

금값이 오르면서 미국과 호주 등에서 금광개발 붐이 다시 불고 있다. 전문가들은 19세기의 골드러시 현상이 재연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중앙포토]

금값이 오르면서 ‘제2의 골드러시’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예전에 금을 캐던 금광들이 다시 북적이고 있는 것.

블룸버그통신은 11일, 금값 상승과 채굴기술 발달로 19세 골드러시 당시 성지였던 미국과 호주의 금광들이 다시 각광받고 있다고 전했다.

글로벌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로 투자자들의 안전자산 선호 추세가 강해지면서 금 수요도 늘고 있기 때문이다. 일부 전문가들은 현재 온스당 1500달러 선까지 오른 금값이 앞으로 2000달러까지 치솟을 것이란 전망도 내놓고 있다. 이에 따라 금광 개발에 대한 관심도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는 전망했다.

미국에서는 네바다주가 가장 금광개발이 활발하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네바다는 과거 금 채굴꾼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던 지역이다.

이같은 현상에 대해 금광 탐사·평가업체인 ‘노보리소시스’의 퀸튼 헤니는 “더 많은 금이 매장되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금광들이 있다”며 “더 많은 금을 찾아 낼 것이라는 데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호주는 빅토리아주를 중심으로 골드러시 바람이 불고 있다. 금캐기 광풍이 일었던 1914년 수준을 넘어설 정도로 현재 금 0채굴이 활발하다. 100여 년 만에 제2의 골드러시가 재연된 것이다. 빅토리아주 금광에는 아직 채굴 가능한 금 매장량도 충분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빅토리아 주정부는 과거 골드러시가 한창이던 1851년 당시 생산량과 맞먹는 8000만 온스의 금이 지하에 매장돼 있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여기에 기술발달로 탐지와 채굴이 수월해져 광산업체가 더 깊이 매장된 금이나 다른 광물 밑에 가려진 금맥까지 찾아낼 수 있게 된 점도 골드러시 재연의 이유로 꼽힌다.

빅토리아주 포스터빌의 금광 등급(채굴광물 대비 금의 양)은 2013년 톤당 5그램에서 지난해 12월에는 31그램까지 증가한 것이 이를 반증한다.

금 투자업체인 ‘베이커스틸 캐피털매니저스’의 데이비드 베이커는 “살면서 이런 경우는 처음 봤다”며 “지하에 묻힌 금고를 찾는 격”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골드러시를 이끄는 금값 상승세가 한동안 유지될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출처: LA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