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예제도 가르친다며 흑인학생 밟은 교사에 미국 사회 분노

125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미국의 한 중학교 교사가 수업 시간에 노예제도를 설명하면서 흑인 학생을 땅바닥에 엎드리게 하고 발로 등을 밟은 것으로 전해져 미국 사회가 분노하고 있다.

3일(현지시간) 미 ABC 방송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뉴욕 브롱크스에 있는 윌리엄 W.닐스 중학교의 사회 과목 수업시간에 발생했다.

교사인 퍼트리샤 커밍스는 7학년 학생들에게 대서양 중간 항로(Middle Passage)를 설명하면서 노예 교역으로 수백만명의 아프리카인들이 납치돼 미국으로 참혹하게 끌려왔다고 말했다.

그러던 와중에 커밍스는 흑인 학생들을 불러 교실 바닥에 엎드리게 했다. 이어 그는 한 명 이상의 학생 등을 밟으면서 “기분이 어떠냐? 노예가 된 기분이 어떤 것인지 알 것 같으냐”고 물었다.

커밍스는 백인인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시 교육부 통계에 따르면 이 학교의 학생 중 60%는 히스패닉계였고, 21%가 흑인, 16%가 아시아계였다. 백인은 3%에 불과했다.

뉴욕시 교육부 대변인인 토야 홀니스는 이번 사건 후 커밍스가 학생들로부터 격리됐고,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사건은 매우 충격적이다. 알려진 것과 같은 행위는 학교나 우리 사회에 발붙일 곳이 없다”고 말했다.

뉴욕시는 학생들과 교직원들을 위해 추가로 상담사 등을 학교에 배치했다.

pdhis959@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한

출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