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 구매 가이드

1115

대학생에게 대학 생활에서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이냐고 물으면 거의 100%의 확률로 노트북이라고 대답할 것이다. 하지만 막상 어느 노트북을 구매하면 좋냐고 물으면 선뜻 답을 듣기 어려운 것도 사실이다. 노트북처럼 모두가 필요로 함과 동시에 고르기 힘든 제품도 없을 것이다. 그런 이들을 위해 간략하게 노트북 구매 가이드를 만들어 보고자 한다.

https://www.vodien.com/blog/wp-content/uploads/2015/07/mac-vs-windows-competition.png

맥 vs 윈도우 PC: 아마 노트북을 고를 때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할 사항이라고 생각된다. 본인이 노트북으로 게임을 조금이라도 할 거로 생각하면 맥은 과감히 포기하는 게 정신건강을 비롯해 여러 면으로 좋을 것이다. 과거에도 그랬고 현재에도 그렇듯이 맥 OS (Operating System)과 게임의 호환성은 최악이다. 반대로 사진편집 또는 영상편집에 많은 시간을 투자할 사람에겐 맥을 추천한다.

http://s.thestreet.com/files/tsc/v2008/photos/contrib/uploads/80721bb7-cd48-11e6-b490-0f437cfe09ba.png

가격: 200불짜리 제품부터 2000불을 넘는 제품까지 아주 많은 선택지가 있다. 언젠가 바꿀 전자제품 하나에 거액을 투자하는 것이 아까울 수도 있지만, 대학 생활 4년간 쭉 사용할 것을 생각하면 가능한 많은 예산을 투자하는 것을 추천한다. 처음에 너무 사향이 떨어지는 제품을 구매했다가 나중에 어중간하게 또 다른 제품을 구입하는 것보다는 처음부터 좋은 제품을 구입하는 게 훨씬 좋은 선택이라고 조언하고 싶다. 노트북의 경우 거의 항상 비싼 제품이 성능이 좋고 평균적으로 수명이 길다.

http://s3-ap-southeast-2.amazonaws.com/wc-prod-pim/SizeChart/Monitors.png

화면 크기: 대표적인 두 가지 선택지가 13인치 또는 15인치다. 13인치 노트북은 무난한 크기의 화면과 휴대성을 모두 제공한다. 한편 15인치 노트북은 시원시원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지만, 무게가 무거워 휴대성이 안 좋아지는 단점이 있다. 또한 15인치 노트북은 화면이 큰 만큼 전력 소모가 많아 배터리 사용시간이 비교적 짧다. 마지막으로 대다수의 대학교는 강의실에 시험지 한장이 겨우 들어갈 정도의 작은 책상을 제공하기 때문에 15인치 노트북의 경우 제대로 못 올려놓을 수도 있다.

https://mybroadband.co.za/news/wp-content/uploads/2011/12/Resolution-comparison.jpg

화질: 대학생의 경우 장시간 노트북으로 PDF을 읽어야 할 것이기 때문에 최소한 풀 HD (1920×1080)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제품을 사길 적극적으로 권장한다. 높은 화질일수록 선명한 화면을 제공하지만 배터리가 더 빨리 소모된다는 단점도 있어 UHD (3840×2160) 디스플레이가 장착된 제품은 추천하지 않는다. 풀HD 또는 QHD (2560×1440) 디스플레이가 장착된 제품이 대학생이 사용하기에는 가장 적합할 것이다.

무게와 두께: 맥 개통의 제품은 대부분 무게도 가볍고 두께도 얇다. 윈도우 제품을 고려하고 있다면 울트라북 (Ultrabook) 계열의 제품을 구매할 것을 추천한다. 항상 캠퍼스를 돌아다녀야 하므로 무게는 최대한 가벼워야 편리할 것이다.

성능: 4년 동안 사용할 노트북을 찾고 있다면 일단 인텔 i5 또는 i7 CPU가 탑재된 노트북을 구매할 것을 권장한다. i5와 i7 이외에도 i3를 비롯해 Core M, Pentium 등 수많은 CPU가 존재하지만 4년 동안 사용할 것을 고려하면 i5 또는 i7 제품을 사용해야 몇 년이 지나도 성능저하에 따른 불편함 없이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

https://i.ytimg.com/vi/HrnvKhWPz2Y/maxresdefault.jpg

저장장치: 보통 하드 드라이브 (HDD)와 SDD가 있는데 SDD가 HDD보다 부팅속도를 비롯해 모든 면에서 월등히 빠르다. 웬만하면 SDD를 탑재한 제품을 고려하기를 적극적으로 추천한다. 저장공간의 경우 128기가는 부족하기 때문에 최소 256기가를 고르길 권장한다.

램 (RAM): 간단히 램에 관해 설명하자면 여러 가지 프로그램을 동시에 구동했을 경우에 얼마나 버벅거림 없이 노트북을 사용할 수 있느냐를 결정하는 부품이 바로 램이다. 램의 경우 대부분의 경우 8GB (기가)가 탑재되어 있으면 문제없이 여러 가지 프로그램을 동시 사용할 수 있다. 금전적으로 여유가 있거나 게임 등 하드코어 프로그램을 즐긴다면 12기가 또는 16기가 제품을 선택하는 것도 괜찮을 것이다. 다다익램이라는 말이 있듯이 램은 많을수록 좋다.

배터리: 최신식 윈도우 노트북 (울트라북)의 경우 최대 20시간을 사용할 수 있는 제품도 이미 출시되어 있다. 맥 계열의 제품들 또한 기본으로 8-12시간의 사용을 보장한다. 항상 그런 건 아니지만 가격이 높을수록 사용시간이 길다는 것도 하나의 고려사항이 될 것이다.

간편 제품 목록: 4년 동안 거뜬히 사용할 만한 제품들을 추려보았다.

Apple – MacBook Pro 13 inch

Apple – MacBook

Dell – XPS 13

HP – Spectre x360

Lenovo – Thinkpad X1 Carbon

LG – Gram 14 inch 2018 Edition

Microsoft – Surface Pro

Microsoft – Surface Laptop

Microsoft – Surfacebook 2

Razer – Blade Stealth 13.3

Samsung – Notebook 9 Pro 13

비록 짧은 글이지만 평소 전자제품과 친숙하지 않아 노트북 구매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에게 조금이나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