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상위 20% 빼고 공립대 등록금 공짜”

798

주지사 “대학은 계층이동 필수품”

12
뉴욕주가 대학 등록금 면제 깃발을 들어올렸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3일 뉴욕주 공립대학 등록금 면제 계획을 발표했다. 가구 연소득이 12만5000달러 이하인 경우 뉴욕주립대와 시립대, 커뮤니티칼리지 입학생에게 등록금을 면제해주는 내용이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날 “대학 교육은 사치품이 아니라 경제적 계층 이동을 가능하게 하는 필수품”이라고 말했다.

등록금 면제 기준인 소득 12만5000달러 이하 대상은 약 94만 가구로 뉴욕주의 80%에 해당한다. 8대 2로 양극화된 사회에서 20%의 부자가 아닌 80%의 중하위 계층에 대해 무상 대학 교육을 제공하겠다는 의미다.

뉴욕주는 미국 내에서 상대적으로 공립대 학비가 저렴한 곳이다. 뉴욕주립대와 시립대의 연간 등록금은 약 6500달러다.

쿠오모 계획대로 등록금을 면제하는 데는 한해 1억6300만 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예측됐다.

이상렬 기자

출처: LA 중앙일보

SHARE
Previous articleUC계열 등록금 2.5% 인상 전망
Next article미국에서 집 구할 때 유용한 무료앱 BEST 10
안녕하세요 CollegeInside 운영자 입니다. College Inside는 미국대학의 현장에서 학생기자가 직접 전하는 학교정보, 취업정보, 맛집, 미국 생활 Tip등 다양한 정보들로 이루어진 공간입니다. 더 많은 정보 공유를 위해 적극적인 참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