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들의 가장 큰 고민은 취업도 연애도 아닌 ‘이것’

1942
Love yourself
Photography Courtesy of www.freedomsquare.co.kr

이퇴백과 취포생, 자소설, 열정페이 등 신조어가 위태로운 대한민국의 젊음을 대변하고 있다.

취업, 스펙쌓기, 학벌, 돈 문제, 연애… 대한민국 청춘들의 가장 큰 고민은 무엇일까?

부경대학교의 학생상담센터 수석 상담원인 조수진 씨의 말에 따르면 취업, 학점, 연애 문제등으로 고민을 겪는 학생들도 많지만 청춘들의 가장 큰 고민은 내가 누구인가를 알고 싶다는 것이라고 한다.

학생상담 센터를 찾은 학생들의 고민들을 내용별로 나눴을때 가장 높은 비율은성격 대한 상담이 가장 많다고 한다.

학생상담 센터를 찾은 학생은 5920명 중 3071명이 자신의 성격이 마음에 들지 않아 고치고 싶다 고 호소했다는 것.

학생들은 어떤 문제가 잘 풀리지 않았을때 자신의 성격 탓으로 돌리며 자기 비하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부분은 자존감과 관련이 있다고 한다.

청춘들의 고민 두번째로 높은 비율은대인관계고민이라고 한다.

대학교는 중,고등학교 보다 다양하고 복잡한 인간관계로 얽혀있다. 친구와 선배와의 관계 설정이 대표적인 고민이다.

대학에서는 본인이 노력하지 않으면 친구도 생기지 않고, 할 일이 많을것 같지만 막상 본인이 노력하지 않으면 할 게 없는 상황과 부딪치다 보면 무기력해 진다는 것.

이 외의 고민들로는 ‘이성, 연애에 대한 상담,’ ‘가족관계,’ ‘가치와 종교,’ ‘사이버중독,’ ‘불안,’ ‘편집,’ ‘학교적응,’ ‘발표불안’ 등 여러가지가 있다고 한다.

조 상담원에 따르면 학생들의 고민을 듣다보면 문제가 어디서 오며, 어떤 해결책이 있는지는 금세 파악할 수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어떻게 학생의 생활이나 태도에서 변화를 이끌어내느냐 하는 것이라고 한다.

조 상담원의 말처럼 많은 청춘들의 고민인 자신의 성격문제는 자존감과 연결되어 있다고 한다.
그렇다면 이 문제의 해결점을 위한 자존감을 높이는 법은 무엇이 있을까?

정신과 의사이자 자존감 트레이너 윤홍균씨의 저서 <자존감 수업> 에 따르면, 우리는 ‘남’과의 비교 속에서만 자존감을 찾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렇기에 성적표 위의 인쇄된 석차와 남들이 부러워할 만한 학생증 한 장이 어린시절 저자에게도 자존감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이 사고방식이 무엇보다 끔직했던 이유는 남보다 뒤처지는 순간, 난 아무것도 이뤄내지 못했다는 자책감이 몰려왔기 때문이다.

그리고 계속해서 뒤처질수록 발전을 위해 더 노력하기보다는 친구의 성공을 깎아 내리며 자신의 현실을 정당화하기 바빴다고 한다. 결과적으로 ‘나’와 ‘남’ 모두에게서 멀어지게 된 것이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남보다 나은 아닌, ‘ 없이도 만족할 있는 이다. 남을 통해 만족할 있는 내가 아닌, 스스로 만족할 있는 삶을 살도록 하자.

참고자료 : dongA.com – 사회뉴스 “요즘 대학생 가장 큰 고민은 취업도 섹스도 아니고 이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