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들 필수템이 된 아이패드! 더 효율적으로 사용하자

836

노트북을 들고 다니는데 또 아이패드를 들고다닌다는게 이상하다고 생각하던 때는 지난 듯 하다. 학교를 들어가고 보니 주변에 아이패드를 가지고 있는 친구들이 더 많은 것을 볼 수 있었다. 물론 학교생활에 아이패드가 필수적이라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여러 방면으로 보았을 때 많은 이점이 있기에 다들 사용하는 것이 아닐까. 먼저 전공책의 두께는 고등학교 때의 교과서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두껍다. 매 수업마다 두꺼운 전공책 혹은 교양책을 들고 다닌다면 체력이 남아나지 않을 것이다. 이처럼 가장 큰 장점은 전자책을 사용함으로써 책의 무게를 줄어준다는 것이다. 이외에도 수업중 교수님이 업로드해주시는 ppt 같은 자료를 프린트 하지 않아도 아이패드로 다운 받아 쉽게 필기 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 아닐까 싶다. 필자는 이 기사를 통해 새롭게 아이패드를 구매했거나, 학교생활에 아이패드를 처음 사용하는 학생들을 위해 학교생활에 도움이 되는 아이패드 어플을 추천하고자 한다.

#굿노트

아이패드로 필기가 가능하고 다이어리를 쓸 수도 있다.   수업에 필요한 pdf, ppt 등을 굿노트로 불러와 작업할 수 있다. 유료 어플이지만 한번 구매하고 나면 맥과 아이패드, 아이폰 전부 사용할 수 있기때문에 가격 대비 효율성이 높다고 할 수 있다. 또 다양한 속지를 구매할 수도 있고, 무료로 공유받아 사용할 수 있어 다방면으로 사용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 멀티윈도우라는 기능이 있어 수업시간에 ppt 위에 필기한 것을 한쪽에 열어놓고 다른 쪽에는 노트를 열어 필기를 정리하며 공부할 수도 있다.

#어도비스캔 

대학생활을 시작하고나서 제일 놀랐던 점은 강의에 필요한 책들이 두께가 상당하다는 것이였다. 보통 노트북도 들고 다니는데 노트북에 이런 무거운 책까지 넣고 다닌다면 어깨가 안아플 수가 없다. 이럴때 이 어플을 사용하면 책의 무게는 줄일 수 있다. 실라버스를 보면 그날 강의에 필요한 부분이 어딘지 상세하게 올라와있는 경우가 많으니 책이 필수인 강의를 듣는 날엔 진도 나갈 부분만 미리 스캔해 준비해가면 편하다. 사용방법도 매우 간단하다. 휴대폰이나 태블릿으로 스캔을 원하는 문서를 촬영하면 된다. 촬영할때 문서의 유형도 선택 가능한데 화이트보드, 책, 문서, 명함 중에 선택 가능하다.  만약 교수님의 필기를 스캔하고 싶을때 바로 pdf로 만들어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노션

자취생활에 필수적인 가계부, 시험일정과 과제 마감일을 정리할 수 있는 일정관리, 수업시간에 메모 등을 한 곳에서 해결 할 수 있는 어플이다. 게다가 사용방법에 대해 알고나면 포트폴리오로 사용할 수도 있다. 계정만 있다면 웹사이트, 노트북, 핸드폰, 아이패드 등 모두 연동해 사용할 수 있어 어디서든 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이다. 가격은 무료부터 시작하고, 써보고 자신에게 맞는 것 같다 싶으면 좀 더 다양한 혜택이 있는 유료버전을 결제하는 방법도 있다. 처음에는 좀 어렵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인터넷에 검색해보면 다양한 템플릿을 공유하기도 하고 이에 대한 사용설명법도 올려주기때문에 잘 찾아보면 자신에게 맞는 템플릿을 다운받아 사용하면 된다.

#밀리의 서재

대학교 생활에 필수적인 어플은 아니지만 책읽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추천한다. 미국에서 생활하는 만큼 한국에서 유명한 베스트 셀러, 힐링 에세이 등을 실물책을 구하는 것에 제약이 있을때가 있다. 해외배송이 가능하지만 무게별로 택배값을 측정하게 되면 책값보다 배송비가 더 나오게 되는 상황이 있을 수도 있다. 이럴때 이 어플을 사용하면 노트북, 아이패드, 핸드폰 등으로 어디서든 편하게 원하는 책을 볼 수 있다. 책의 종류가 생각보다 더 다양하기에 필자도 여유로운 기간에 구독해서 사용한 적이 있다. 정기 구독은 언제든지 해제 가능하고, 처음 가입하는 사람에게는 무료체험 1달권을 제공하기에 학기 도중 힐링이 필요하거나 읽고 싶은 책이 생겼다면 사용해보는 것을 적극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