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역사 품은 노포 거리 구경가볼까…패서디나 사우스 레이크 애비뉴

158

오래된 가게, 맛집, 볼거리 즐비
고급 마켓, 아케이드 둘러볼 만

유명 맛집과 아기자기한 가게들이 모여 있는 '더 커먼' 쇼핑몰에서 방문객들이 쇼핑을 즐기고 있다. [pasadenacommons.com 캡처]
유명 맛집과 아기자기한 가게들이 모여 있는 ‘더 커먼’ 쇼핑몰에서 방문객들이 쇼핑을 즐기고 있다. [pasadenacommons.com 캡처]

작은 동네 구경은 늘 즐겁다. 더욱이 작은 동네를 끼고 형성된 오래된 상권은 지역 주민들의 오랜 사랑의 반증이다 보니 먹거리도 볼거리도 알차다. 그런 의미에서 패서디나 사우스 레이크 애비뉴(S.Lake Ave.)는 특색있는 노포들과 맛집이 즐비해 주말 하루 쇼핑하며 산책하기 좋은 거리다.

▶ 뭘 하며 놀까

만약 쇼핑이 목적이라면 메이시스 백화점과 트레이더 조스 등이 자리 잡고 있는 더숍(The Shops on Lake Avenue) 쇼핑몰에서부터 시작해 보자. LA인근 메이시스 백화점들 중 고급 브랜드를 가장 많이 취급하고 있는 패서디나 점은 특히 주방용품 코너가 알차게 구성돼 있어 들러볼 만하다. 또 ‘TJ맥스’도 입점해 있어 있어 평소 좋아하는 유명 브랜드를 저렴한 가격에 ‘득템’할 수 있다. 쇼핑에 지쳤다면 백화점 문을 열고 나오면 바로 보이는 커피숍 ‘커피빈’에서 커피 한 잔 시켜놓고 잠시 쉬어가면 된다.

런던 유서깊은 쇼핑몰을 재현한 벌링턴 아케이드 전경. [visitpasadena.com 캡처]
런던 유서깊은 쇼핑몰을 재현한 벌링턴 아케이드 전경. [visitpasadena.com 캡처]

보다 더 특색 있는 곳에서 쇼핑을 원한다면 ‘더숍’ 건너편에 있는 ‘벌링턴 아케이드(Burlington Arcade)’로 이동하자. 벌링턴 아케이드는 런던에 있는 유서 깊은 쇼핑몰을 그대로 재현한 작은 쇼핑몰로 이곳엔 커피숍과 부티크, 선물 가게 등이 있다. 아케이드 자체는 그리 크지 않지만 런던 거리를 연상케하는 쇼윈도와 80년대 런던 시내에서 볼법한 빨간 공중전화 부스, 고풍스러운 벤치, 유리로 된 아치형 천장 등이 인생샷을 건지기에 좋은 곳이다. 이곳에는 일본 기모노 숍(Kimono no Kobeya)과 선물가게 등이 입점해 있는데 이 아케이드에서 가장 유명한 스토어는 1940~50년대 유행했던 소다나 맥주에 크림을 얹어 마시는 플로트 전문점인 ‘플로트 패서디나(Float Pasadena)’. 이곳에선 콜드브루 커피도 판매한다. 그리곤 밖으로 나가 레이크 길을 걸어도 좋겠다. 메이시스 앞쪽으로는 가볍게 점심을 먹을 수 있는 ‘코너스 베이커리’, ‘요거트랜드’, 주스바(Nekter Juice Bar) 등이 위치해 있다. 무엇보다 지난 9월 고급 슈퍼마켓 ‘이레원(Erewhon)’이 들어서면서 이 거리에 볼거리, 먹거리가 더 늘어났다. ‘이레원’은 하이엔드 그로서리 마켓으로 일반 마켓에서 구입하기 힘든 식료품과 음료 등을 구입할 수 있어 꼭 쇼핑이 아니더라도 한번쯤 들러 구경해볼 만하다.

노포와 맛집들이 즐비한 사우스 레이크 에비뉴 거리 건경. [visitpasadena.com 캡처]
노포와 맛집들이 즐비한 사우스 레이크 에비뉴 거리 건경. [visitpasadena.com 캡처]

▶ 뭘 먹을까

이 거리에는 맛집들이 적잖지만 ‘그린 스트리트 레스토랑’은 이 거리를 대표하는 노포다. 1979년 문을 연 이 유서 깊은 식당은 캘리포니아 퀴진 전문 식당인데 아침, 점심, 저녁 식사를 모두 제공해 동네 주민들에게는 사랑방 같은 곳이다. 샐러드부터 샌드위치, 버거, 타코, 파스타 등을 부담 없는 가격에 판매한다. 또 비어와 와인 메뉴도 잘 돼 있어 저녁식사하기에도 좋다. 그리고 무엇보다 이 거리 식당 중 가장 은밀하면서도 신비로운 장소는 ‘매그놀리아 하우스’다. 100년 전 건축된 이 건물은 원래 일반 주택으로 사용됐는데 금주령 이후 주류 판매점으로 시작해 현재는 식당으로 운영되고 있다. 그래서 식당 내부는 1950년대 부잣집 실내를 연상시킬 만큼 고풍스러우면서도 세련된 인테리어를 자랑한다. 또 유리 천장이 있는 패티오 역시 주말 브런치를 즐기기에 제격이다.

▶ 더 커먼(The Commons)

‘더 커먼’은 사우스 레이크 에비뉴에서 가장 핫한 식당들이 모여 있는 야외 쇼핑몰로 식사도 즐기고 차 한 잔 마시기에도 좋은 곳이다. 담쟁이덩굴로 덮인  빨간 벽돌 건물이 인상적인 윌리엄소노마가 입점해 있는 이곳은 광장 한가운데 자리한 아담한 분수, 그 주위를 둘러싼 클래식한 건물들이 유럽의 작은 타운을 연상시켜 꼭 쇼핑이나 식사가 아니더라도 한 번쯤 들러 구경하고 사진 찍기 좋은 장소다.

도쿄 정통 스타일을 고수하는 스시바 ‘슈거피쉬(Sugarfish)’를 비롯해 ‘그린 스트리트 레스토랑’, 캐주얼 비건 레스토랑 ‘레모네이드’, 멕시칸 레스토랑 ‘메르카도(Mercado)’, 버거 전문점 ‘더 카운터(The Counter)’, 최근 오픈한 파스타 전문점 ‘우보(Uovo)’ 등 다양한 식당들이 입점해 있다. 가정식 모던 차이니스 퀴진을 표방하는 ‘단(Dan)’은 소룡포와 수타면으로 만든 국수, 볶음밥 등이 유명하다. 이외에도 ‘필즈 커피(Philz Coffee)’, ‘드라이바(Drybar)’ 등 커피숍과 미용실 등도 입점해 있어 놀며 쉬며 평화롭게 반나절을 보낼 수 있다.

이주현 객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