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마당용 소형 조립주택 인기…110~1000sqft 까지 다양

314

가격 수천불서 수만불까지
무료 배송, 조립에 8시간

 

최대 온라인 유통업체 아마존(Amazon)에서 판매되는 소형 조립식 주택이 인기를 끌고 있다.

주택가격 상승 등의 영향으로 공장에서 저렴한 가격에 제작된 조립식 및 모듈식 주택에 수요가 늘고 있다고 마켓워치가 22일 보도했다.

시장 분석업체 IBIS월드에 따르면 소형 조립식 주택 판매는 2013년부터 6년 동안 연평균 8.6%의 증가율을 기록했으며, 지난해에는 4.1%가 늘었다. 현재 시장규모도 105억 달러에 육박한다고 IBIS는 밝혔다.

아마존에서 판매하는 조립식 주택은 다양하다. 가격도 수천 달러에서 수만 달러까지 선택의 폭이 넓다. 여름 별장이나 홈오피스 이용할 수 있는 제품이 있는가 하면 소매점 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 종류도 있다. 여기에 전기·수도 시설 등만 연결하면 주거 공간으로 손색이 없는 제품도 많다.

온라인 부동산매체 커브드(Curbed) 등에 따르면 172스퀘어피트 규모의 경우 판매 가격은 7250달러 정도다.

하지만 소형 조립식 주택이 다 좋은 것은 아니다. 일부 추가시설에 필요한 비용이 들기도 한다. 추운 지역에서는 단열재를 추가로 설치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재료비 외에 성인 2명의 2~3일 정도 시간투자도 필요하다.

그런가 하면 1000스퀘어피트 규모의 에코하우스마트 팀버 홈 제품도 있다. 가격이 4만 달러나 하는 이 제품은 현대적인 디자인과 유리벽이 특색이다. 라운지용으로 디자인됐지만 실내장식을 어떻게 꾸미느냐에 따라 일반 주택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이밖에 113스퀘어피트 면적의 5000달러 자리 릴리빌라 에스케이프 제품도 인기다. 작은 오두막집으로 취미 생활 공간이나 각종 장비를 보관하는 창고, 뒷마당의 휴식공간등으로 안성맞춤이다.

 

출처: LA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