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아이디 22일부터 발급…2020년 10월 1일부터 적용

629

리얼아이디(위)와 일반 면허증.
리얼아이디(위)와 일반 면허증.

 

연방 정부의 규정에 따라 제작되는 ‘리얼아이디(Real ID)’가 오는 22일부터 전격 발급된다.

가주차량국(DMV)은 오는 22일부터 ‘리얼아이디(Real ID)’ 규정이 적용되는 운전면허증이나 신분증 발급을 신청할 수 있다고 밝히고 새 디자인을 공개했다.

가주 리얼아이디는 오는 2020년 10월부터 국내선 탑승 보안검색이나 연방건물을 출입할 때 신분증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가주 리얼아이디를 보면 오른쪽 상단에는 가주를 상징하는 곰과 별이 그려져 있다. 반면 일반 신분증이나 운전면허증에는 ‘연방 제한 적용(Federal Limits Apply)’이라는 문구가 삽입돼 있어 국내선 탑승이나 연방정부 건물 출입에 제한받을 수 있음을 알리고 있다.

<사진 참조>

가주민이 리얼아이디를 발급받으려면 DMV 사무실을 방문해 신청해야 한다.

방문시 ▶연방정부가 발급한 출생증명서 사본이나 미국여권·영주권·노동허가증 사본이나 입국신고(I-94) 승인이 있는 외국여권 ▶소셜시큐리티번호 ▶가주 거주자임을 증명하는 공과금 고지서나 렌트 계약서 ▶이름이 변경됐다면 관련 증명서 사본을 준비해야 한다.

비용은 면허증 신청시 35달러, 신분증 신청시 30달러다.

출처: LA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