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 해결 능력을 키우는 ‘5Why’ 기법

3882

 

net.daum.android.tistoryapp_20160829155301_0_crop
Image Credit: tistory

5why 기법을 널리 알린 유명한 일화가 있다.

미국 워싱턴에 있는 토머스 제퍼슨 기념관.

이 자랑스러운 기념관의 대리석이 심하게 부식하는 일이 발생한다.

방문객들은 관리부실을 문제삼아 민원이 넘쳐났고 기념관의 이미지는 날로 악화됐다.

lincoln-memorial-at-night

값비싼 대리석을 사용했는데도 부식은 빠르게 진행됐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기념관장.

“왜 대리석들이 저렇게 빨리 부식되는 걸까?”
돌아온 대답은 간단했다.
대리석을 세제로 자주 닦았기 때문이다.

기념관장은 한 번 더 질문을 던졌다.

bubble-007
“그렇다면 왜 대리석이 부식될 만큼 세제로 자주 닦는 걸까?”
예상치 못한 답이 나왔다. 기념관에 많은 비둘기들의 배설물로 인해
자주 세제로 닦아줘야 했던 것이다.

관장은 또 질문했다.

“그렇다면 왜 기념관에 비둘기가 많은 걸까?”
바로 비둘기의 먹잇감인 거미가 많았기 때문이다.

“왜 하필 기념관에 거미가 많을까?”
해가 지기 전 주변보다 전등을 먼저 켜서 거미의 먹이인 나방이 불빛을 보고 많이 몰려들기 때문이다.

“왜 해가 지 전에 전등을 주변보다 먼저 켜는 걸까?”
이유는 간단했다. 기념관 직원들이 일찍 퇴근하기 때문이다.

대답을 얻은 토머스 제퍼슨 기념관은 불을 켜는 시간을 늦춤으로써
대리석의 부식을 근본적으로 막을 수 있었다.

기념관장이 만약 당장 눈앞의 대리석 보수공사만 진행했다면
계속되는 부식에 많은 재원이 낭비됐을 것이다.

5why 기법

13

끝없이 ‘왜’ 라는 질문을 던진 기념관장.
그가 결론을 도출해낸 이런 사고 방식을 ‘5why 기법’ 이라고 한다.

문제의 현상만을 보지 않고
지속적인 물음으로 본질을 찾는 것이다.

마녀사냥_자기야_왜_그래

어떤 일이든 다섯 번은 고민해야 한다는 의미의 ‘5why 기법’

단! 현재 시점에서 해결할 수 있는 답변을 해야만 의미가 있다.
단순한 ‘왜’라는 질문을 반복하는건 말장난이 될 수 있다.
1syyoon0227a성인이 ‘왜 내 입술은 콧구멍에 닿을까?’ ‘나는 왜 이렇게 잘생겼을까?’ 라는 질문을 하는 것은 해결할 수 없는 의미 없는 질문이다.

근거가 있어 검증 가능한 사실만을 대답해야 한다. 더는 ‘왜’라고 질문할 수 없을 때까지 대답한다.

계속된 질문에 문제의 원인에 다다르면
더 이상 질문을 할 수 없게 되는데
그때 우리가 찾던 근본적인 해결책을 도출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