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대학 생활에서 절대 놓치면 안되는 5가지

572

요즘 들어 친구들과 대화를 하다 보면 4년간의 대학 생활의 절반을 보낸 3학년으로서 그동안 보냈던 대학 생활에 대해 많은 얘기를 하게 된다. 그중에서 모두가 입을 모아 이야기하는 대학 생활에서 절대 놓치면 안 되는 다섯 가지를 추려보았다.

 

1. 가장 중요한 것은 수업이다. 정말 너무나도 기본 중의 기본이지만 생각보다 많은 학생이 밀린 숙제를 한다거나 아니면 늦잠을 자는 등의 이유로 수업을 빠지는 경우가 많다. 또한 팟캐스트로도 볼 수 있는 수업들은 더 참석률이 낮다. 하지만 수업에 한 번 빠지면 빠진 수업 내용을 보충하기 위해 또 다른 시간을 할애해야 하고 그렇게 되면 그 시간에 해야 할 일을 못 하게 되기 때문에 수업에 빠지는 것 자체가 별거 아닌 것처럼 보이겠지만 대학 생활에 큰 지장을 줄 수 있다. 수업에 꼭 참석하여 수업 내용도 확실하게 이해하고 남은 시간도 더 효율적으로 보내보자.

 

2. 두 번째, 동아리에 들어가자. 1학년 특히 갓 미국에 온 유학생들은 처음에 어떤 동아리에 가입하는 것이 좋을지를 모르고 언어의 한계도 있다 보니 보통 가입을 않거나 망설이다가 가입 시기를 놓치게 된다. 하지만 동아리 활동을 하게 되면 더 많은 친구를 사귀게 되고 같은 취미나 관심사를 공유하기 때문에 그만큼 친구들과 더 빨리 친해질 수도 있다. 또한 이 동아리 생활이 나중에 이력서의 유의미한 한 부분을 차지하게 될 수도 있으므로 망설이지 말고 원하는 동아리에 가입해보자.

 

3. 세 번째, 나의 진로에 대해 꾸준히 생각해보자. 미국대학은 한국대학보다 전과가 훨씬 자유롭고 과를 정하지 않고 입학하는 학생들도 많기 때문에 앞으로 어떤 분야를 전공해야 할지 탐색할 기회가 상대적으로 많다. 1학년 때 시간을 헛되이 보내지 말고 과를 정하고 들어온 학생은 수업을 들으면서 그 과가 정말 나에게 맞는지 진지하게 생각해 보는 시간을, 과를 정하지 않은 학생은 그동안 관심 있었던 분야의 수업을 들어보면서 어떤 것이 나와 맞는지를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자.

 

4. 네 번째, 운동을 통해 체력을 기르자. 미국은 대체로 대학에서 공부를 많이 하므로 체력이 매우 중요하다. 체력을 키우기 위해서는 음식 섭취도 중요하지만, 운동이 정말 큰 도움이 된다. 미국의 많은 대학은 대체로 좋은 운동 시설을 갖추고 있고 이 시설들을 이용하는 비용이 등록금에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대부분 무료이다. 이러한 운동 시설을 일주일에 한 번이라도 꼭 이용하여 자신의 체력을 기르고 활기찬 대학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하자.

 

5. 마지막으로 방학 기간을 잘 활용하자. 여행 등을 통하여 좋은 추억을 쌓거나 그동안 못했던 취미생활을 해 보는 것도 좋고 인턴쉽을 하거나 그동안 관심 있었던 분야를 더 깊이 있게 공부해 보는 것도 좋다. 생각보다 긴 방학 기간을 그냥 무의미하게 보내지 말고 의미 있게 활용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