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쉽게 살 수 있는 비상 상비약

미국에서 쉽게 살 수 있는 비상 상비약

1307

 

 

 

 

 

 

 

 

 

“집 나가면 고생이다.” 라는 말은 해외에서 공부를 하고 있는 유학생에게는 더욱 더 마음에 와 닿는 말이다. 가족의 품을 떠나 나의 꿈을 이루고자 먼 타지에 와있는 유학생들에게 가장 서러운 일 중 하나는 단연 아플 때 일 것이다. 하지만 미국은 한국처럼 의료비가 저렴하지 않기 때문에 항상 비상 상비약을 구비해 놓아야 한다. 처방전 없이 학교 병원이나 근처 약국, 마트에서 쉽게 살 수 있는 종류에 대해 알아보자.

 

  1. 종합감기약 – Day Quil, NyQuil

한국에서도 효과 좋은 감기약으로 유명한 나잇퀼은 사실 두 종류로 크게 나뉜다. 낮에 먹는 Day Quil과 저녁에 먹는 Nyquil이 있다.  국민 감기약으로 인정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인정받는 이 감기약은 기침, 코 막힘, 몸살,해열 등 과 같은 증상이 있을 경우 복용하면 된다.

또한 진통제 역할도 같이 하기 때문에, 다른 약을 같이 복용하지 않고 하나에 해결 가능하다. Nyquil은 수면을 유도하는 성분이 들어 있기 때문에 낮에 복용 할 경우 잠이 올 수 있기 때문에 나이퀼과 데이퀼을 잘 구분 해야된다. 또한 물약과 알약의 형태로 두가지가 나오는데 그 중에 원하는 기호에 맞게 복용하면 되나, 물약이 조금 더 인기가 있는 편이다.

 

  1. 진통제 – Advil

시험 기간만 되면 학생들이 찾는 약들 중 단연 일위는 이 약일 것이다. 다른 약들과 비슷하게 두통,해열,근육통,치통과 같이 통증에 빠른 효과를 보이는 이 진통제는 국민 두통약으로 불릴 만큼 인기 있는 진통제 이다.

한국 시중에서 파는 진통제와 효과가 비슷하지만 사람에 따라 효과가 한국 진통제보다 효과가 미미 할 수 있다.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기 때문에 가까운 마트나, CVS등 에서 구할 수 있다. 진통제 뿐만 아니라, 알러지나 근육통을 위한 약도 따로 판매하고 있다.

매일 3잔 이상의 술을 마시는 사람에게는 위장 출혈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가급적 복용을 삼가해야 한다. 또한 일시적인 복용이 아닌 장기적으로 복용할 경우에는 심근경색이나 뇌졸증 등 중증질환 위험이 증가 하기 때문에 절대 장기 복용은 삼가해야 한다.

 

  1. 위 장애 – Pepto-bismol(펩토비스몰)

서양 음식은 한국과 다르게 기름진 음식들이 많기 때문에 소화장애를 불러일으키기 십상이다. 그럴 때 먹기에 알맞은 Pepto-bismol은  액체 형태로 되어 있기 때문에 부담없이 복용할 수 있다. 소화불량 뿐 만 아니라, 설사나, 위염 등에도 효과가 있기 때문에 제대로 된 식습관을 가지지 못한 학생들은 만일에 대비해 꼭 구비해놓는 것을 추천한다.

또한 액체 형태가 아닌 알약이나 다른 형태로도 시중에 판매하기 때문에 비상용으로 휴대하기도 편하기 때문에, 시험기간에 스트레스로 인한 위장장애가 생긴 학생들에게도 꼭 필요한 약이다. 다른 약과 다르게 30분에서 1시간 정도의 짧은 시간을 두고 복용 하지만 24시간 동안 8컵 이상은 복용하면 안된다.

 

이처럼 한국과 비슷한 성분의 약을 쉽고 저렴하게 살 수도 있지만, 그래도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더위나 추위를 피하기 위해 과도한 냉/온방 기구의 사용은 절대적으로 피해야 한다. 바깥 온도와 내부 온도의 차가 크면 신체가 적응하지 못하지 못해, 감기,몸살, 두통 을 유발 하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냉방기, 온열기를 너무 의존하기 보다는 규칙적인 운동과 충분한 휴식으로 이겨내는 것이 바람 직 하다. 물 많이 마시기, 외출 후 손씻기 등 너무나도 당연한 행동이 질병을 예방하는 가장 효과적인 행동이므로 꼭 실천하여 예방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