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이민자의 나라 아니다’ 이민국 강령서 문구 삭제

571

이민·귀화 신청자를 ‘고객’ 지칭하는 표현도 없애기로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은 이제 더는 이민자의 나라가 아니다.’

미국으로 영주 정착하거나 시민권을 얻어 귀화하려는 이민자의 수속을 처리하는 미 연방기관인 이민서비스국(USCIS)이 조직 강령에서 ‘이민자들의 나라(nation of immigrants)’라는 문구를 삭제했다고 미 의회전문지 ‘더 힐’과 공영라디오방송 NPR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민서비스국의 기존 강령에는 “USCIS는 정확하고 유용한 정보를 고객에게 제공함으로써 이민자들의 나라로서 미국의 약속을 보장한다”라는 문장이 들어있다.

그러나 새로 바뀐 강령에는 “USCIS는 국가의 합법적인 이민 제도를 관장한다”는 내용만 들어있다.

오히려 “국토를 안전하게 하고 미국민을 보호하며 우리 가치를 명예롭게 하면서 이민자들의 혜택을 위한 요청을 효율적이고 공정하게 판정함으로써 통합과 약속을 지킨다”는 문구가 들어갔다.

USCIS는 “새 강령은 공정성과 합법성, 효율성에 초점을 맞췄다”라고 설명했다.

강령 개정은 프란시스 시스나 USCIS 국장이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공개됐다.

시스나 국장은 이메일에서 “나는 이렇게 간명하고 직설적인 강령이 우리의 합법적 이민 제도 유지와 미국민에 대한 헌신이라는 우리 역할을 규정한다”라고 말했다.

USCIS의 한 관리는 더 힐에 “강령은 감독자의 기관 지도 지침을 반영한다. 미국 근로자와 국토를 방어하는 새로운 주안점이 기관의 강령에 들어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민서비스국의 강령 변경이 트럼프 행정부의 반(反) 이민 정책과 직접 관련돼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슬람권 일부 국민의 입국 금지 등을 내용으로 하는 1∼3차 반 이민 행정명령을 발동했고, 합법 이민정책과 관련해서는 기술·언어구사력 등을 평가하는 메리트 시스템의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또 가족 한 명이 이주하면 남은 가족 구성원들이 줄줄이 입국하는 ‘연쇄 이민’을 막겠다는 입장이다.

USCIS는 또 강령에 포함된 ‘고객'(customers)이라는 표현도 이번에 삭제했다.

이 기관은 이민·귀화 신청자나 청원서 제출자를 고객으로 지칭함으로써 불필요한 기대와 오해를 낳을 수 있기 때문에 취한 조처라고 설명했다.

시스나 국장은 “우리 업무는 단순한 제품 생산이나 상업적 용어로 표현할 수 없다. 고객이란 표현은 공정한 판정보다는 신청자에 대한 만족이란 점을 강조한 것으로 부적절하다”고 부연했다.

한편, USCIS는 다음 달 18일부터 접수하는 모든 이민서류에서 대리서명을 불허하는 규정도 시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oakchu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

출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