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비자심사 때 신청자 샅샅이 뒤진다

737

스마트폰·소셜미디어 내용 검색
한국 등 38개 비자 면제국도 적용

미국 비자 받기가 훨씬 까다로와 질 전망이다.

앞으로는 미국 비자 심사 때 스마트폰을 보여주고 소셜미디어의 비밀번호를 알려줘야 하는 상황까지 놓일 수 있다. 인터뷰도 까다롭게, 장시간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월스트리트저널은 4일 국토안보부가 테러 예방 명분으로 미국 비자를 신청하는 외국인에 대한 심사를 강화하는 데 나섰다고 보도했다. 국토안보부 존 켈리 장관의 수석 카운슬러인 젠 해밀턴은 “미국에 입국하려는 의도에 의문이 생길 경우, 비자 신청자가 합법적인 이유로 들어온다는 것을 증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자 심사 강화에는 스마트폰 제출이 포함돼 있다. 필요할 경우, 스마트폰에 저장돼 있는 전호번호부는 물론 다른 정보까지 뒤져 보겠다는 뜻이다.

소셜미디어와 비밀번호도 요구할 수 있다. 소셜미디어에 공개적으로 올린 포스트는 물론 사적으로 올린 내용도 보고 비자를 발급해도 되는지를 판단하겠다는 것이다.

존 켈리 국토안보부 장관은 지난 2월 의회에서 “어떤 사이트를 방문했는지를 물어보고, 패스워드를 받아서 인터넷에서 한 일을 볼 수 있기를 바란다. 우리에게 충분한 정보를 주지 않는다면 미국에 올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비자 신청자의 금융 기록 제출 요구와 이데올로기와 관련한 질문도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신문은 이 같은 방안이 프랑스, 독일 등 미국의 동맹은 물론 비자면제프로그램이 적용되는 한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38개국가도 똑같이 적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비자 신청자에 대한 ‘극단적 심사'(extreme vetting)를 강조한 공문을 지난달 전 세계 미국 대사관에 배포했다.

공문에서 틸러슨 장관은 비자 신청자의 신원을 꼼꼼하게 확인하고, 외국 방문기록, 15년치 근로 기록, 모든 전화번호와 이메일, 소셜미디어 정보 등도 확인하도록 했다. 만일 신청자가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으면 비자발급 인터뷰를 연기하거나 추가 인터뷰를 하도록 지시했다.

오수연 기자

출처:LA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