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유학 가면 놀라는 점 TOP 5

0
404

각기 다른 문화를 가진 나라들은 생활적 풍습, 사회적 규범, 및 여러 방면에서 큰 차이를 보인다. 문화적으로 매우 다른 한국과 미국 같은 경우, 삶 속에서 눈에 띄는 차이점들을 발견할 수 있는데, 한국 학생들이 미국으로 유학하러 가면 놀라는 점들 TOP5를 알아보도록 하자.

 

TOP 1. 불편한 교통 

Photo Credit : Google

광활한 영토를 보유한 미국은 너무나 넓은 땅 때문에 주요 도시들을 제외하고는 제대로 된 대중교통 시설이 갖춰져 있지 않다. 집에서 마트까지 가는데 도보로 무려 1시간 이상 걸리는 곳도 있으며 자가용 차량이 있지 않고서는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한 수준이다. 그나마 쉽게 이용할 수 있는 Uber (모바일 차량 서비스) 또한 결코 싼 가격은 아니기에 일반 대중교통처럼 사용하는 것은 무리이다.

 

TOP 2. 공공기관 처리속도 

Photo Credit : Google

미국 공공기관의 경우 매우 느릿느릿하며 제대로 업무 처리가 이뤄지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처럼 신속하고 정확한 행정처리와는 달리 간단한 행정업무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경우가 잦다. 예로, 운전면허증 발급을 신청한 지 3주가 지나도 배달이 오지 않거나, 도중에 행정 오류로 인하여 다시 발급을 신청하는 등 답답한 행정처리에 불편한 점을 겪는 사람들이 많다.

 

TOP 3. 패스트푸드 사이즈 

Photo Credit : Google

맥도날드를 포함한 대부분의 미국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들은 상대적으로 매우 큰 사이즈를 자랑한다. 괜히 미국이 비만율이 높은 나라 1위인 게 아니라는 것을 증명해주는 단적인 예이기도 하다. 미국에서의 M 사이즈 음료 같은 경우, 한국에서의 L 사이즈와 거의 동일하며 햄버거 또한 눈에 띄게 큰 사이즈를 자주 볼 수 있다. 한국과는 비슷한 가격에 양이 더 푸짐해서 좋다는 의견이 있지만, 너무 과한 양과 높은 칼로리가 부담스럽다는 의견도 존재한다.

 

TOP 4. 팁 문화 

Photo Credit : Google

미국 식당에서는 기본적으로 음식값의 15~20%의 팁을 지불해야 하는 문화가 있다. 이는 강제는 아니지만 단 한 푼의 팁도 남기지 않는 것은 웨이터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그러나 팁 문화에 익숙하지 않은 한국 유학생들에게는 좀처럼 추가 요금을 지불해야 한다는 점이 납득이 가지 않을 수 있다. 게다가 비싼 식당에서 식사했다면 최소 15% 이상의 팁을 남기는 것은 매우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다.

 

TOP 5. 나쁜 치안 

Photo Credit : Google

늦은 밤은 물론 새벽까지 혼자 다녀도 별 위험할 것이 없는 한국과는 다르게 미국의 일부 도시들은 해가 저물기만 해도 절대 안전하지 않다. 이 때문에 도시 주변에서 경찰차들을 쉽게 볼 수 있으며, 범죄, 사고 발생이 잦은 지역은 사이렌이 매일 들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 같은 문제 때문에 한국 유학생들의 경우 밤 시간대에 자유롭게 다니지 못 하는 일을 경험하기도 한다.

한국과는 다른 미국의 문화를 경험하는 것 또한 유학 생활의 일부나 불편함을 유발할 수 있는 미국의 사회적 특징. 미국으로 유학을 가고 싶은 학생들이 있다면 미리 알아두는 것도 좋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