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프로야구의 꽃” MLB All-Star Game”

49

(사진출처 :www.mbcsportsplus.com)

미국 프로야구의 꽃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이 현지날짜 7월 12일 에 열렸다.

이번 올스타전은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의 홈구장인 Petco Park에서 열렸다. 자연친화적인 구장으로 유명한 Petco Park! 다운타운에 위치하고 있으며, 5분거리에는 아름다운 샌디에이고 해변을 볼 수 있다.

2004년 펫코파크로 리모델링 한 이후로는 이곳에서 첫번째 올스타전 게임이다. 매년, 올스타전에서는 National League 대 American League의 대결로 이루어지는데, 비록 이벤트이자 축제이지만, 양팀 선수들은 이기기위해 진지한 자세로 경기에 임한다. 그 이유는 바로, 승자의 리그가 월드시리즈에서 홈 어드벤티지를 가져가기 때문이다. 월드시리는 총 7차전까지 스케줄이 되어있는데, 올스타전에서 이긴 리그가 총 4번의 홈경기를 갖게되는 엄청난 특권을 누리게 된다.

작년에 Kansas city royals도 이 특권을 누려, 월드시리즈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령할 수 있었다. 이 날 본경기 하루전날은, Home run -Derby(홈런더비)가 열렸는데, 지안카를로스 스탠튼 선수가 결승전에서 20개의 홈런으로 토드 프레이져를 제치고 당당히 우승을 차지했다.

그리고 이날 본게임에서는, 아메리칸리그가 에릭 호멀스와, 페레즈의 홈런을 앞세워 내셔널리그를 4-2로 이기며, 4년연속 월드시리즈의 홈경기 어드벤티지 특권을 가져가게되었다. 이날 MVP는 쟈니 쿠에토를 상대로 동점홈런을 이끌어 낸 에릭 호멀스가 영광을 차지하게 되었다.

전반기가 끝나고, 잠시 쉬어가는 축제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모든 선수들이 즐거운 마음을 안고 가길 바라며, 후반기에도 팬들에게 더더욱 멋진 플레이와 활약상을 보여줬으면 한다.20160709102959_lpepdbal

Previous article미국 프로야구의 꽃 MLB All STAR game
Next article위치추적 이용 게임 ‘포켓몬고’ 열풍
University of California, Los Angeles(UCLA) 에서 Sociology를 전공하고 있는 안경환이라고 합니다. 저는 10대 때부터 집에서 구독하는 신문을 읽는게 취미였습니다. 그날 하루의 메인 뉴스를 파악하는것들이 제가 세상 살아가는데에도 상당히 도움이 되고있고 사람들과 대화를 할 때에도 엄청난 뿌듯함을 느꼇습니다. 특히 사설을 읽는 것을 좋아합니다. 대학생 리포터로서 저희 학교의 정보, 예비 유학생이 꼭 알았으면 하는 점에 대한 기사를 작성하겠습니다. 학교에 입학하면서 주변 도움 없이 적응한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경험하였습니다. 이제는 제가 남에게 도움을 줄 수있는 그런 존재가 되고싶습니다. 다른 사람 앞에 나서는 것을 두려워했지만 자신감 없이는 무엇도 해낼수 없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지금부터 제가 하고자 하는 말과, 하고자하는 열정을 당당히 보이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