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시간 주립대 총기 난사…재학생이 말하는 당시 상황

3명 사망, 5명 부상 모두 재학생으로 밝혀져 더 큰 슬픔

528

오후 8시 18분 첫 사건 발생

지난 13일 미국 미시간주 이스트랜싱에 위치한 미시간 주립대에서 저녁 8시 30분경부터 발생한 총기 난사로 인해 3명이 숨지고 5명이 중태에 빠졌다. 게다가 이들 모두 학교의 재학생으로 밝혀져 학교의 학생들 및 관계자들이 깊은 슬픔에 빠져 있다. 용의자는 40대의 흑인 남성으로 체포되기 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경찰은 발표했다. 하지만 용의자는 학교의 학생도, 교직원도 아닌 아무런 관계가 없는 사람이었고 그의 죽음으로 인해 범행 동기는 미궁에 빠진 상태다.

13일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에 관한 중간 브리핑
출처 MSU Police and Public Safety Facebook

본 기자는 오후 8시가 조금 넘은 시각 기숙사 방 안에서 바깥의 소음을 들었다. 직후 미시간 주립대학교로부터 총격에 관한 경고 이메일을 받았으나 모두가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첫 총기 난사 사건은 오후 8시 18분경 Berkey 홀에서 일어났다. 하지만 뒤이어 MSU Union 홀에서 두 번째 총격 사건이 일어났다. 학교는 곧장 총격 사건에 관한 두 번째 이메일을 전송하였고 강력하게 대피와 피신을 권고하였다. 또한 학교는 즉시 모든 건물들을 폐쇄 시켰다. 곧 본 기자는 기숙사 사감으로부터 문을 잠그고 불을 끈 후 창문으로부터 떨어져 있을 것을 요청받았다.

13일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에 관한 새벽 브리핑
출처 MSU Police and Public Safety Facebook

오전 12시 30분경 마무리

오후 10시경 미시간 주립대 경찰국은 이메일을 통해 한 사람이 적극적이고 지속적으로 총을 쏘고 있다고 알렸다. 또한 그들은 용의자가 마스크를 쓴 흑인 남성으로 추측하였다. 그러나 오후 11시 당국은 중간 브리핑을 통해 다섯 명이 총에 맞았고 여전히 용의자가 잡히지 않았다고 발표하였다. 많은 거짓 제보로 인해 경찰들은 어려움에 놓여있는 상황이었다. 마침내 용의자의 이미지를 포착 후 청바지를 입고 빨간 신발을 신은 용의자의 사진 두 장을 공개하였다. 그리고 한 시간 반이 흐른 오전 12시 30분경 경찰국은 용의자를 발견했음을 보고하고 캠퍼스 내 더 이상의 위협이 없는 것으로 간주하여 캠퍼스 폐쇄를 해제하였다. 그들은 실시간 브리핑을 통해 용의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사이 3명의 사망자가 발생하여 많은 이들이 충격에 빠졌다.

총기 난사 희생자들을 기리는 학교 홈페이지
출처 https://msu.edu

올해만 67번째 총기 난사…

당시 본 기자는 어두운 방안 홀로 불안함에 떨며 모든 신경을 곤두세웠다. 대학 친구들과 걱정 섞인 전화와 문자를 주고받으며 오직 사건이 끝나기 만을 기다렸다. 수많은 경찰차들이 캠퍼스를 둘러싸고 있는 것을 창문 넘어 확인할 수 있었다. 하늘에서는 헬리콥터가 계속 주변을 맴돌며 순찰하였다. 하지만 여전히 용의자가 기숙사 일층 유리창을 깨고 들어올 것만 같은 두려움은 사라지지 않았다. 게다가 본 기자의 기숙사 안 폭발물 설치에 관한 제보가 들어왔다. 곧장 경찰들이 수색하였고 다행히 거짓 제보로 밝혀졌으나 당시 본 기자 및 같은 기숙사 학생들은 모두 공포에 휩싸였다. 할 수 있는 것은 그저 몇 십분 간격으로 서로의 상태를 확인하는 것뿐이었다. 캠퍼스 폐쇄 해제 직후 많은 학생들이 잠시 캠퍼스를 떠나 집으로 돌아갔고 쉽게 잠들지 못했다. 그날은 본 기자가 겪은 생에서 가장 길고 어두운 밤이었다.

사건 다음 날 14일 오후 학교는 한 주간 휴교를 발표하였고 학교 내 상담 및 도움을 지원하기 시작했다. 또한 각 교수진들은 자신의 학생들에게 이메일을 통해 안전을 확인하였고 슬픔을 함께 나눴다. 그러나 모두가 여전히 전날 밤 사건의 충격에 빠져 있었고 사망자들에 대한 애도가 시작되었다. 사건 발생 후 이틀이 지난 지금도 캠퍼스는 황폐하고 슬퍼하고 있다. 본 기자는 여전히 경찰차만 보아도 그날 밤을 떠올린다. 하지만 다 같이 이 슬픔을 극복하고 다시 일어날 것이다. 모든 학생들이 안전하게 학교를 다닐 수 있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