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얼이 집 장만하는데 기간이 가장 많이 걸리는 도시는?

342

아파트먼트 리스트 조사
콘도 다운페이용 20% 저축
샌호세 24년·LA 21년 필요
마이애미 6년 정도면 가능

 

밀레니얼(1980년대 초반~2000년 사이 출생자)이 콘도를 장만하기 위해 20%의 다운페이먼트 자금을 마련하는 데 필요한 기간이 LA와 샌호세는 20년이 넘게 걸리는 것으로 조사돼 사실상 내집 마련이 힘든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인 아파트 렌털업체인 아파트먼트 리스트가 2만4000여 명의 밀레니얼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이들의 80%는 내집 마련을 원하고 있지만 현실은 쉽지 않다는 것을 반영했다.

아파트먼트 리스트는 전국부동산중개인협회(NAR) 자료를 이용해 전국 주요 도시의 콘도 중간값을 조사했고, 서베이를 통해 각 도시별 밀레니얼이 내집 마련을 위해 저축하는 자금을 계산했다. 이를 통해 각 도시별로 콘도를 구입하는 데 필요한 20%의 다운페이먼트 자금을 모으는 데 소요되는 기간을 조사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전국에서 밀레니얼이 중간가격대의 콘도를 구입하는 데 드는 기간이 가장 많이 걸리는 도시는 샌호세로 나타났다.

샌호세에서 밀레니얼이 중간 가격대의 콘도 구입을 위해 20%의 다운페이먼트를 모으는 데 걸리는 기간은 무려 23.9년.

대학을 졸업한 23세의 밀레니얼이 중간가격대의 콘도를 장만하려면 47세가 되어야 가능하다는 얘기다.

LA 역시 밀레니얼이 다운페이먼트 자금을 마련하는 데 걸리는 기간이 20.7년에 달해 전국에서 두 번째로 주택 장만이 어려운 도시로 꼽혔다.

이밖에 덴버, 보스턴도 각각 16년, 15.2년이 소요돼 내집 마련이 쉽지 않은 도시로 조사됐다.

<표 참조>

반년, 마이애미는 대도시 중에는 비교적 내집 마련이 쉬운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먼트 리스트에 따르면 마이애미는 콘도 중간가격이 16만7000달러로 낮은 편이어서, 20%의 다운페이먼트를 마련하는 데 걸리는 기간도 6.3년에 불과했다.

이밖에 뉴욕, 댈러스도 각각 8.3년, 9.3년으로 다른 대도시에 비해서는 다운페이먼트를 마련하는 데 걸리는 기간이 짧은 것으로 조사됐다.

김현우 기자

출처: LA 중앙일보

SHARE
Previous article미루는 습관을 바꾸는 방법
Next article학생들에게 좋은 TEA
안녕하세요 CollegeInside 운영자 입니다. College Inside는 미국대학의 현장에서 학생기자가 직접 전하는 학교정보, 취업정보, 맛집, 미국 생활 Tip등 다양한 정보들로 이루어진 공간입니다. 더 많은 정보 공유를 위해 적극적인 참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