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날’ 미 입국시스템 일시다운…국제공항 혼선

229

소셜미디어엔 “새해 첫날부터 악몽” 잇단 불평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새해 첫날, 미국 주요 국제공항의 입국심사 시스템에 오류가 발생해 큰 혼선이 빚어졌다고 미 언론들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국토안보부 산하 세관국경보호국(CBP)의 입국심사 시스템은 1일 저녁 7시 30분부터 2시간가량 다운됐다.

이에 따라 뉴욕, 애틀랜타, 덴버, 댈러스, 샌프란시스코, 마이애미 등 주요 지역의 국제공항마다 입국심사가 크게 지연됐고, 미국에 입국하려는 여행객들은 소셜미디어에 “새해 첫날부터 악몽이 시작됐다”며 불만을 표시했다.

평소에도 붐비는 공항인 뉴욕 존 F. 케네디(JFK), 애틀랜타 하츠필드-잭슨에서는 입국심사대 앞에서 길게 줄을 선 장면들이 연출됐다.

CBP는 공식트위터 계정을 통해 “시스템이 중단된 상항에서도 국가안보 관련 데이터베이스에는 접근이 가능했고, 모든 여행객은 국가안보 기준에 따라 스크린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시적으로 중단된 CBP 시스템은 다시 가동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스템 오류의 배경은 밝히지 않았다. j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출처: 연합뉴스

SHARE
Previous article최저임금 오르고 무급 출산휴가 확대
Next articleH1-B 까다로워지고 드림액트는 절충할 듯
안녕하세요 CollegeInside 운영자 입니다. College Inside는 미국대학의 현장에서 학생기자가 직접 전하는 학교정보, 취업정보, 맛집, 미국 생활 Tip등 다양한 정보들로 이루어진 공간입니다. 더 많은 정보 공유를 위해 적극적인 참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