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급 17불 흙수저, 매출 2천만불 대표로

566

차세대 리더를 만나다
INH 공동창업자 섀런 박 대표
푸드스탬프와 급식 받아 생활
졸업 4년만에 연봉 12만불 임원
포브스 ‘영향력 30인’에도 선정

“가난은 내면의 짐이지만 또한 나를 성공케 한 자부심입니다.”

푸드스탬프를 받아 생활하는 저소득 이민 가정에서 태어나 포브스지 영향력 있는 인물로 오른 한인 2세 섀런 박(박해인·32.사진)씨가 화제다.

세계적인 패션잡지 ‘마리끌레르’는 연매출 2000만 달러 규모의 비건 헤어 익스텐션 스타트업 ‘인서트 네임 히어(INH)’의 공동창립자인 박씨의 성공스토리를 지난 17일 자 온라인판에 실었다.

매체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2021년 당시 29살의 나이로 포브스지 30세 이하 영향력 있는 30인에 선정됐다. 또래보다 앞선 성공을 이룬 그녀이지만 처음부터 이런 삶의 모습이었던 것은 아니다.

20대에 이민 온 박씨의 부모는 LA한인타운에 둥지를 틀었다. 아버지는 트럭운전사로, 어머니는 봉제공장에서 바느질했다.

박씨는 “초등학교 시절 폭염에 집에 에어컨이 없어 땀을 뻘뻘 흘린 기억이 생생하다”며 “투베드룸에 살았는데 친적이 오면 많게는 7명이 복닥거리며 지내기도 했다”고 말했다.

박씨가 13살이 되던 무렵 아버지가 돌아가시면서 생계는 더 어려워졌다. 박씨의 가족은 정부지원금과 푸드스탬프로 생활을 이어갔다. 그는 “학교 친구들 앞에서 정부가 저소득에 지원하는 급식을 먹는 것이 너무 창피했다”고 기억했다.

어머니의 권고로 페퍼다인 대학교에 입학했지만 박씨는 그곳에서 진정한 빈부격차를 느꼈다고 전했다. 그는 “캠퍼스에서 고급 자동차와 디자이너 옷을 입은 아이들에게 둘러싸여 내가 전혀 알지 못했던 부의 수준을 봤다”며 “나는 페퍼다인과 맞지 않는다고 평가받을까 봐 내 과거를 대부분 숨겼다”고 말했다.

하지만 어느 여름날 캠퍼스커플이 된 남자친구가 자신이 ‘편부모에 저소득 가정 출신이기 때문에 오래 사귈 수 없다’고 다른 친구에 말한 사실을 알고나서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박씨는 “그날 밤 술에 취해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큰 소리로 우리 가족을 위해 해주신 모든 일에 감사하다고 울면서 말했다”며 “남자친구의 말을 듣고 반드시 성공하겠다는 오기가 생겼다”고 말했다.

박씨는 졸업 후 2014년 신생 화장품 회사였던  ‘컬러팝(Colourpop)’에 취직해 시간당 17달러를 받고 일했다. 하지만 그녀의 열정은 자신을 더 높은 곳으로 이끌었다. 그녀는 곧 연봉 8만 달러의 마케팅 관리자가 되었고, 회사를 떠날 때쯤엔 크리에이티브 부서 전체를 감독하며 연봉은 12만 달러에 달했다.

그리고 지난 2018년 컬러팝의 공동창업자이자 투자자였던 케빈 굴드의 제안으로 스타트업인 INH를 함께 시작했다. 시급 17달러를 받던 사회초년생이 불과 4년 만에 스타트업 창업자가 된 셈이다. INH는 첫해에 매출 300만 달러를 시작으로 가파르게 성장했고 창업 3년만인 지난 2021년 8월 얼타(Ulta)에 입점한 뒤 매출은 2000만 달러를 돌파했다.

박씨는 “막대한 부를 쌓은 것은 아니지만 32세의 나이에 스트레스 받지 않을 정도의 경제적 안정은 이루었다”며 “내 성공은 곧 우리 가족의 성공이다. 어렵게 지냈던 어린 시절은 내면의 짐이 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 현재의 나를 만든 자부심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장수아 기자 jang.suah@korea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