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유료 뉴스 앱’ 내놓는다…10달러에 모든 뉴스 구독

65

애플이 뉴스 애플리케이션(앱)을 아이폰에 도입한다. 월 10달러(약 1만1200원)의 정액형 서비스로 모든 신문과 잡지의 기사를 볼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미국 언론사들은 애플의 제안을 받아들일지 말지 고민 중이다.

 

13일(현지시각) 미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정보기술(IT) 매체 더버지 등은 애플이 미국 내 아이폰 이용자를 대상으로 무제한 뉴스 구독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시기는 다음 달 25일쯤부터다.

특히 애플은 OTT(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업체 넷플릭스와 마찬가지로 무제한 구독 서비스에 개인화 기능까지 더해 사용자별 ‘맞춤형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애플은 한국과 달리 미국에선 이미 네이버처럼 직접 주요 뉴스를 편집하는 형태의 앱을 아이폰에 기본 탑재하고 있다.

 

무료 제공 뉴스 앱, 넷플릭스처럼 무제한 서비스로 개편

애플의 전략은 기존에 무료로 제공했던 뉴스 앱을 개편해 언론 시장에서도 새로운 수익원을 찾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애플은 새로운 뉴스 서비스를 자신들의 클라우드 서비스인 ‘아이클라우드’와 결합해 판매할 계획도 갖고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WSJ에 따르면 애플은 기존 뉴스 앱을 개편하면서 수익배분 방식까지 각 언론사에 제시했다. 애플이 수익의 50%, 나머지 50%는 언론사가 가져가는 구조로 방송 기반 매체 역시 애플의 제안을 받아들였다고 한다. 뉴스 이용자들이 각 언론사 기사를 얼마만큼 오래 이용하는지에 따라 애플은 매체 별로 수익을 달리 지급할 계획이다.

 

 

뉴욕타임스(NYT)나 워싱턴포스트(WP)는 애플의 제안을 수용할지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수익 구조가 애플에 유리할뿐더러 이용자별 고객 정보에 접근할 수 없다는 점도 이들이 선뜻 애플의 요청을 수락하지 않는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미 경제방송 CNBC는 “애플의 새 뉴스 서비스는 월 10달러만 지불하면 되기 때문에 NYT보다 가격 경쟁력 면에서 우위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NYT는 현재 월 구독료로 14.99달러(약 1만6800원), 칼럼을 비롯한 프리미엄 서비스에 대해선 월 24.99달러(약 2만8000원)를 이용자에게 받고 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출처: 한국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