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가 적당한가”…또 불거지는 ‘팁 논란’

482

최저임금·판매세 인상 
음식가격 올라 팁도 부담 
‘세전 금액’의 15% 적당 
투고일 경우 안줘도 무방

얼마 전 LA한인타운 식당에서 식사를 한 윤 모씨는 황당한 일을 겪었다. 계산을 하고 일어서려는데 팁이 너무 적다는 종업원의 항의를 받은 것. 평소대로 팁을 계산했다고 생각했지만 너무 당황스러운 나머지 2달러를 더 적어내고서야 종업원의 볼멘소리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었다.

최근 음식 가격 등이 오르면서 ‘팁 논란’이 다시 불거지고 있다. 최저 임금과 판매세 인상 등으로 음식 가격이 오르면서 소비자들의 팁 부담도 늘어났기 때문이다.

또 어떤 경우에, 얼마나 줘야하는지 기준이 없다보니 종종 종업원과 언쟁을 하는 일도 벌어진다.

소비자들은 팁은 서비스에 대한 감사의 표시인데 일부 종업원은 이를 당연시하는 것 같다고 불만을 토로한다.

타운 커피숍을 찾았던 20대 한인은 “투고 커피를 주문해 팁을 주지 않았더니 종업원들끼리 들으라는 듯 불만을 표하더라”며 불쾌감을 전했다. 그런가 하면 한 주점을 찾았던 남성은 “손님이 많아서 인지 불친절해 팁을 주기 싫었지만 예의상 조금 적었다. 그랬더니 팁이 왜 이렇게 적냐며 가게 밖에까지 나와 항의하는 바람에 결국 더 주고 왔다”며 “정말 황당했다”고 말했다. 또 태블릿 PC로 계산을 하는 업소의 경우 고객이 팁을 얼마나 내는지 빤히 쳐다보는 종업원도 있어 부담을 느꼈다는 소비자들도 있다.

종업원 입장에서도 할 말은 있다. 한인타운의 한 카페에서 일하는 종업원은 “대부분 최저임금 수준의 임금을 받다 보니 팁을 부가수입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며 “한인들은 타인종 고객에 비해 팁에 인색한 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무래도 팁이 많은 날은 서비스에 더 신경을 쓰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소비자들은 세금 전 금액을 기준으로 팁을 계산하지만, 일부 종업원은 세금이 포함된 금액으로 팁을 받으려는 것도 논란의 원인 중 하나로 지적되고 있다.

이와 관련 최근 USA투데이는 팁 관련 가이드를 소개해 관심을 모았다. 보도에 따르면 식당(앉아서 식사하는 곳)의 팁으로는 세금 전 음식값의 15~20% 정도가 적당하며, 음료를 마시는 경우 1~2달러 선을 권고하고 있다. 포장을 해가는 경우에는 팁을 주지 않아도 무방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것은 어디까지 권고사항이라고 강조했다

퀸즈칼리지 사회학과 민병갑 교수는 “팁은 관습적으로 주는 것으로 미국 문화의 한 부분이다. 하지만 손님에게 부담을 주거나 당당하게 요구하는 것은 잘못된 행동”이라며, “손님도 서비스를 받은 만큼 팁을 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정현욱 기자

출처: LA 중앙일보 

SHARE
Previous article유럽에 온 것 같은 느낌을 주는 미국 도시 6개
Next articleUCLA Lofchie교수님이 들려주시는 인생이야기
안녕하세요 CollegeInside 운영자 입니다. College Inside는 미국대학의 현장에서 학생기자가 직접 전하는 학교정보, 취업정보, 맛집, 미국 생활 Tip등 다양한 정보들로 이루어진 공간입니다. 더 많은 정보 공유를 위해 적극적인 참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