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생과 성관계 뒤 답안 주고 만점 준 교사…美 뒤집어졌다

148
메모리얼 고등학교. 사진 구글 지도 캡처
메모리얼 고등학교. 사진 구글 지도 캡처

미국의 한 고등학교 과학 교사가 몇 달간 자신과 성관계를 한 제자에게 시험 답안을 건네고 모든 과제에 만점을 준 혐의로 기소됐다.

8일(현지시각) 미국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텍사스 휴스턴 메모리얼 고등학교의 교사 스티븐 그리핀(46)은 18세 학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혐의로 기소됐다.

해리스 카운티 지방법원에 접수된 소장에 따르면, 피해를 주장한 학생 A양은 2022년 9월부터 지난해 여름까지 호텔과 그리핀의 아파트 등에서 관계를 가졌다.

2022년 9월 A양은 “교실에서 점심을 같이 먹자”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냈다. 이에 그리핀은 “우리는 비슷한 배경을 가지고 있다. 혹시 도움이 필요하거나 비밀을 털어놓을 사람이 필요하면 언제든 연락하라”며 자신의 휴대전화 번호를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두 사람은 몇 달간 문자를 주고받으면서 만남을 이어왔다.

A양은 “선생님을 만나기 시작하면서부터 그가 미리 시험 답안을 알려주고, 모든 과제에 만점을 줬다”고 주장했다.

당시 그리핀은 아내와 이혼을 진행 중이었다. A양은 “선생님이 ‘아내와 화해하려고 하니 연락을 그만하라’고 말해 관계가 끝났다”고 설명했다.

폭스뉴스는 그리핀이 A양에게 보낸 스냅챗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우리 얘기 좀 해야 돼. 보고 싶어. 지금 자살 충동을 느끼고 있어. 전화 좀 해. 이럴 거야? 이러지 말고 전화해. 직접 만나 얘기하자. 돈 필요해?”라는 내용이 담겼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A양의 어머니는 지난해 11월 30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양이 증거로 제출한 문자 메시지를 토대로 조사를 진행했고, 같은 해 12월 7일 그리핀을 체포했다. 현재 그는 보석금 5000달러(약 660만원)를 내고 석방된 상태다.

그리핀 측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그리핀의 변호사는 “그리핀은 모범적인 교사였다. 이것은 성폭행 사건이 아니며 두 성인 사이에 합의된 행위였다”고 주장했다.

현재 그리핀이 여전히 해당 학교에 근무하고 있는지는 불분명하다. 하지만 학교 웹사이트 교직원 명부에는 그의 이름이 기재되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리핀의 다음 재판은 다음 달 28일로 예정돼 있다.

텍사스 형법에 따르면 피해자가 법적으로 미성년자인지 여부에 관계없이 교육자와 학생 사이의 부적절한 관계를 2급 중범죄로 분류한다. 최대 20년의 징역형과 1만 달러(약 1320만원)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현예슬(hyeon.yeseul@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