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결과로 살펴보는 다섯 가지 공부방법

348
pixabay

학생으로서, 항상 맞닥뜨리게 되는 난관은 “어떻게 공부해야 좋은 성적을 받을 수 있을까?” 이다.
공부방법은 수만 가지가 있지만, 정작 본인에게 효과가 있을 지는 알기 어렵다. 이 글에서는 연구를
통해 학습능력을 높여주는 것으로 알려진 흥미로운 공부방법 다섯 가지를 소개한다.

 

1. 자기 자신과 논쟁하기

pixabay

컬럼비아 대학교의 연구에 따르면, 어떤 주제를 두고 자기 자신과 논쟁을 벌이는 것 (solitary discourse)이 효과적인 공부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한다. 가상의 자기 자신이 있다고 상상하며 또 다른 자신이 의문을 제기하면 대답을 하는 방식이다. 연구진에 따르면, 논쟁은 학습자로 하여금 더 폭넓고 깊이 있는 탐구로 이끌기 때문에 이 방법이 효과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2. 다른 사람을 가르쳐야 한다고 생각하기

pixabay

고대 로마의 철학자 세네카는 “우리가 가르칠 때, 배우게 된다 (While we teach, we learn)”이란 말을 남겼다. 사이언스 지에서 발표된 한 연구결과는 이를 뒷받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로티지 효과 (protégé effect)라고도 불리는 이 학습방법은 학습자 스스로가 습득과정을 인식하게 함으로써 학습효과를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3. 공부하면서 초콜릿 먹기

pixabay

Frontiers in Nutrition 저널에 따르면 다크초콜릿과 코코아 등이 함유한 플라바놀은 뇌 기능 향상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기억력과 반응속도 향상에 영향을 주었으며, 스트레스 해소 등에 긍정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과도한 섭취는 오히려 악영향을 끼칠 수 있으므로 적절히 섭취하는 것이 좋겠다.

 

4. 시험을 여러 번 보기

pixabay

Association for Psychological Science에 따르면, 시험을 보기 전, 스스로 연습시험을 치르는 것이 학습에 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Quizlet, StudyBlue와 같은 플래시카드 또한 같은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5. 시험보기 전 가지고 있는 걱정을 쓰기

pixabay

시카고 대학교의 연구에 따르면, 시험 직전에 가지고 있는 걱정에 대해 적는 것이 시험에 대한 긴장을 낮추고 시험 성적을 높인다는 결과가 나왔다. 걱정되는 것을 직접 써보는 것이 걱정에 대해 소비되는 지적 능력(brainpower)을 시험에 소비하도록 유도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