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Beauty and the Beast (미녀와 야수 )

313

마법에 걸려 야수가 되어버린 왕자와 그런 왕자와 사랑에 빠지게 되는 동화 미녀와 야수는 어릴 적 우리들을 설레게 했던 디즈니의 유명한 작품 중 하나이다. 디즈니 스튜디오가 미녀와 야수를 실사화하여 야심 차게 영화를 제작하였는데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원작의 뮤지컬까지 그대로 재현하여 영화의 스토리와 함께 배우들의 놀라운 노래 실력에 빠지게 되며 트레일러에서 나온 벨의 노래부터 큰 화제가 되었다. 영화가 끝난 뒤 배경 음악을 머릿속으로 흥얼거리게 된다. 감독은 원작을 영화로 만드는데 있어 재해석 보다는 원작을 그대로 옮겨내는데 충실 하였는데 그 결과로 엄청나게 화려한 연출로 판타지적 요소를 더욱 더 가미시킨다. 시각효과는 어색함이 없을 정도로 자연스러우며 관객들을 다시 동심에 사로잡히게 하는 마법 같은 장면들이 많이 펼쳐진다. 원작을 실사화하는데 성공하여 마치 만화 그 자체에 생명력을 입힌 것 같은 느낌을 주는 몰입도 높은 영화라고 볼 수 있다.

영화의 주인공인 벨의 역할은 거물급 배우인 엠마 왓슨이다. 이 영화는 엠마 왓슨의 첫 주연 작으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는데 그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해내어 영화 미녀와 야수도 더욱 긍정적으로 평가 되고 있다. 미녀와 야수를 단순히 시각적, 청각적 화려함에 사로잡혀 감상하기에는 숨겨진 의미가 가득하다. 영화 자체는 판타지지만 사실 그 속에는 진지한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기 때문이다. 조연 배우들의 캐스팅은 인종과 성별을 뛰어 넘었으며 특히 개봉 전부터 디즈니가 공식적으로 처음 발표한 동성애 캐릭터인 르푸는 많은 화제거리가 되었다. 영화가 실사화 되면서 원작의 한계를 뛰어 넘고 다양한 인물들의 사랑을 그려냄으로써 더욱 더 의미 있는 이야기가 되었다고 본다.

미녀와 야수의 스토리는 자신의 화려한 외모와 권력에 취해 사람들을 겉모습만으로 판단한 왕자가 마녀의 지독한 마법에 걸려 야수로 변해버린 후에 어떻게 마법에서 풀려나는지를 그려낸다. 딸의 부탁으로 장미를 구하기 위해 야수의 피폐한 성에 들어가게 된 벨의 아버지는 장미를 꺾으려다가 그만 야수에게 잡혀버리고 만다. 벨은 그런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성을 찾아가게 되고 아버지를 대신해 갇히게 되면서 그 후 야수와 야수의 성에 있는 살아있는 소품들과의 날들을 보여주고 있다. 흉측한 야수로 변해버렸지만 결국 벨은 자신을 구해준 모습과 점점 진심을 표현하는 야수를 보면서 겉모습이 아닌 따뜻한 진심을 공유하게 되며 그렇게 둘은 사랑에 빠지게 된다. 영화의 초반에서 벨에게 구애하는 잘생기고 돈 많은 개스톤의 시선을 사로잡기 위해 많은 여성들은 화려한 겉모습 치장에 집중하여 온갖 구애를 한다. 겉모습이 아닌 내면을 보고 사랑에 빠져 행복한 결말을 맞이하는 이야기의 결말은 흔히 잘 알려진 외모지상주의를 비판하고자 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생각된다.

진심이 전해진 사랑뿐만 아니라 미녀와 야수는 또 다른 교훈을 주는데 영화의 각색에 참여한 감독의 말에 따르면 ‘기억의 진정한 가치를 깨달음’이 사랑에 큰 영향을 주었다고 한다. 남들에게 어떻게 보여지고 기억 될 것인가에 연연했던 왕자시절의 야수, 전쟁기간 동안 큰 승리를 거두어 영웅으로 기억 되던 모습을 그리워 하는 개스톤, 야수처럼 마법에 걸려 사물이 되어버렸지만 영원히 사물로 남아 사람들에게 잊혀질 것을 두려워 하는 사물들. 하지만 벨은 그와 달리 마을 사람들에게 이상한 사람으로 평가 받지만 그 시선에 개의치 않고 자신이 어떻게 사람들을 바라보며 어떤 모습으로 기억할 것인가에 열중하며 매일을 살아간다. 결국 끝에 모두가 잊혀지지 않고 아름다운 모습으로 기억되며 아름다운 결말을 맞이한다. 이 또한 현재 남들의 시선을 지나칠 정도로 의식하며 내가 남들에게 보여지는 모습만을 생각하는 태도 속에서 작은 교훈이 될 것 같은 느낌이 든다.

화려한 연출과 유명한 배우, 그리고 원작의 성공으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 일으킨 실사화 영화, 미녀와 야수. 영화 자체로의 매력과 더불어 그 속에서 찾아 낼 수 있는 진정한 교훈과 의미들을 삶에 대입 시켜본다면 영화가 머릿속 뿐만 아니라 마음속에까지 와 닿을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

김정원 학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