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일대 나온 월스트리트 뱅커였는데 지금은 LA 노숙자 신세’

556

캘리포니아 방문 트럼프 “수만명이 텐트 치고 LA·샌프란 점령”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고등학교 수석졸업생으로 고별사를 하고, 예일대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뒤 월스트리트의 촉망받는 투자은행 직원이었는데, 지금은 로스앤젤레스(LA) 도심의 노숙자 캠프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미 CNN 방송이 17일(현지시간) 최근 급증세를 보이는 LA 노숙자 문제를 진단하면서 10년 전 노숙자로 전락한 50대 남성의 사연을 전했다.

숀 플레전츠(52)는 LA 도심 한인타운 인근 노숙자 캠프에서 생활한다. LA시 권역에 있는 6만여 노숙자 가운데 한 명이다.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에서 군인(공군) 아버지와 교사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플레전츠는 화목한 가정에서 전도유망한 청년으로 자라났다.

고교를 수석 졸업하면서 여러 대학의 입학 제의를 받았다. 그의 선택은 동부 아이비리그 명문 예일대였다. 예일대 경제학부를 나온 그는 월스트리트에 직장을 구했다. 첫 직장은 투자은행 모건스탠리였다.

그는 누구라도 부러워할 만한 ‘스펙’에다 탄탄한 미래가 보장된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플레전츠가 돈 욕심을 내면서 모든 게 일그러졌다.

그는 친구의 투자 제의에 할리우드 영화제작 사업에 돈을 댔고 캘리포니아주로 이주했다. 1990년대 초중반 DVD 플레이어가 한창 보급되던 무렵에는 꽤 큰 돈을 벌었다.

그러나 플레전츠의 영화사업 투자는 부침이 심했다. 급기야 동업자의 잇단 제작 실패로 그가 투자한 회사는 파산 신청했고 플레전츠는 졸지에 연대 채무 보증자로 채권자들에게 쫓기는 신세가 됐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그 무렵 어머니가 세상을 뜨고 플레전츠는 마약에 손을 대기 시작했다. 약물 중독으로 병원을 오가던 플레전츠는 결국 LA 도심 노숙자촌으로 거처를 옮겨야 했다.

플레전츠는 “약물에 의지하지 않으면 고통을 이겨낼 수 없게 됐고 난 이제 패배자가 됐다”라고 한숨지었다.

LA는 노숙자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와 에릭 가세티 LA 시장은 노숙자 문제 해결을 위해 특단의 처방을 강구하고 있다.

LA 카운티의 노숙자 수는 전년 대비 12% 급증했고, LA 시 권역으로만 한정하면 전년 대비 16%나 늘었다.

LA 시와 카운티 당국은 이런 추세라면 LA가 곧 뉴욕을 추월해 미국 내에서 가장 많은 노숙자가 사는 도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백악관도 LA 노숙자 문제 해결에 팔을 걷어붙이고 있다.

백악관 관리들이 지난주 LA 시청을 방문해 가세티 시장 등과 노숙자 문제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때마침 17일부터 1박2일 일정으로 캘리포니아주를 찾았다.

실리콘밸리 팔로알토와 LA, 오렌지카운티, 샌디에이고 등지에서 기금 모금 행사를 열어 2020년 대선 재선 캠페인을 위한 ‘실탄’을 모으기 위한 목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실리콘밸리로 향하는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에게 “우리는 LA와 샌프란시스코, 그리고 다른 도시들이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방치함으로써 스스로를 파괴하는 걸 마냥 놓아둘 수 없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우리 고속도로와 거리, 빌딩 입구 등에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텐트를 치고 산다. 대부분의 경우 그들은 다른 나라에서 LA나 샌프란시스코로 온 사람들이다. 수만명이 텐트를 치고 빌딩 입구를 점령하고 있다. LA 시민이나 샌프란시스코 시민들이 모두 질려버렸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동행한 벤 카슨 주택도시개발부 장관과 노숙자 문제 대응 방안을 협의할 것이라고 AFP통신은 전했다.

LA타임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LA를 찾은 김에 노숙자 문제와 관련해 모종의 대책을 발표할지도 모른다고 점쳤다. 트럼프 대통령이 뉴섬 주지사, 가세티 LA 시장과 만나는 일정이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도심의 고질로 자리 잡은 노숙자 캠프를 해체하고 대신 노숙자들을 정부가 운영하는 교외 시설로 집단 이주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백악관 관리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노숙자 대책이 실효성이 있을지와 많은 노숙자들을 강제로 이주하는 것이 가능할지에 대해서는 의구심이 짙다고 WP는 지적했다.

oakchu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옥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