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실수령 연봉 200만불뿐…6억8000만불은 10년 뒤에

78
 오타니의 다저스행과 7억 달러 계약 소식을 전한 10일(한국시간) MLB닷컴 메인 페이지. 사진 MLB닷컴 캡처
오타니의 다저스행과 7억 달러 계약 소식을 전한 10일(한국시간) MLB닷컴 메인 페이지. 사진 MLB닷컴 캡처

7억 달러(약 9240억원) 계약을 맺었지만, 내년 연봉은 200만 달러(26억원)다. 97%는 10년 뒤에나 받기 때문이다. 오타니 쇼헤이(29·LA 다저스)는 왜 이런 ‘혜자 계약’을 맺었을까.

디 애슬레틱은 12일(한국시각) “오타니가 7억 달러 중 6억8000만 달러(8941억원)를 계약 기간 종료 후에 받는다. 2034년부터 2043년까지 무이자로 나눠 받기로 했다”고 전했다. 오타니는 지난 10일 다저스와 10년 7억 달러로 계약했다고 밝혔다. 당시에도 지급 유예(디퍼) 조항이 있다는 사실은 알려졌다. 하지만 사실상 연봉 대부분을 10년 뒤에 받기로 한 건 충격적이다.

메이저리그(MLB)에서 FA 대형 계약을 맺은 선수들은 구단과 합의에 따라 지급 유예 조항을 많이 삽입한다. 하지만 대체로 10~20% 수준이고, 50%를 넘지 않는다. 오타니의 팀 동료인 무키 베츠도 2020년 다저스와 12년 총액 3억6500만 달러(4838억원)에 계약했는데, 그 중 3분의 1 정도인 1억1500만 달러(1513억원)를 나중에 받기로 했다.

그만큼 오타니의 계약은 충격적이다. 오타니가 다저스에서 뛰는 10년간 실제로 받는 금액은 겨우 2000만 달러(263억원)다. 1년 연봉은 200만 달러. LA 에인절스에서 뛴 2023시즌 오타니의 연봉은 3000만 달러(395억원)였다.

오타니가 연봉을 줄인 건 말 그대로 우승에 대한 갈망 때문이다. MLB엔 샐러리캡(연봉합산제한)이 없으나 사치세(일정 기준을 넘어선 구단에 제재금을 부과하는 제도)가 있다. 그러나 사치세 기준은 계약 총액을 기준으로 매기기 때문에 지급 유예 조항을 넣는다 해도 아주 많은 여유분을 확보하는 건 아니다.

다만 구단 입장에선 추후에 지불하기 때문에 유동성을 키울 수 있고, 실제로는 더 적은 돈을 쓰는 효과도 있다. 오타니의 계약은 이율과 화폐가치를 감안하면 실질적으로 10년 4억6000만달러(6056억원)라고 볼 수 있다. 팀 동료였던 마이크 트라우트의 12년 4억2650만달러(5616억원)와 비교하면 엄청난 격차는 아니다.

오타니 입장에서 ‘디퍼’ 계약은 손해다. 하지만 지급 유예를 제안한 건 오타니다. 에인절스 시절 포스트시즌을 한 번도 밟지 못했던 오타니는 정상에 오르겠다는 집념을 계약으로 드러냈다. 송재우 위원은 “일본 선수들은 우승에 대한 의지가 강하다. 오타니는 특히 그런 선수”라고 설명했다.

MLB 평균연봉은 약 490만 달러(2023년)다. 그 반도 되지 않는 금액을 받지만, 오타니는 전혀 금전적으로 아쉽지 않다. 포브스에 따르면 오타니는 광고, 마케팅 등으로 얻는 야구 외적인 수입이 연평균 3500만 달러(461억원)나 되기 때문이다. 실제 연봉을 받는 기간, 주세(13.3%)가 가장 높은 캘리포니아주에 거주하지 않는다면 세금도 덜 낼 수 있다. 송재우 위원은 “오타니가 다저스에서 화려한 멤버들과 우승을 하면 자신의 마케팅 가치를 더 키울 수 있다”고 내다봤다.

다저스는 오타니에게 줄 돈을 다른 선수에게 쓸 수 있다. 선발 영입이 필요한 다저스는 미국행을 선언한 오릭스 버팔로스 투수 야마모토 요시노부 영입전에서도 적극적이다. 오타니는 내년에 팔꿈치 수술로 타자로만 뛰기 때문이다. 송재우 위원은 “야마모토 영입에도 큰 돈이 드는데, 오타니 덕분에 다저스도 실탄이 생겼다. 현재 영입전에선 뉴욕 양키스가 앞선다고 하지만, 오타니가 다저스에서 같이 뛰자고 하면 야마모토도 그런 생각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다저스로서도 큰 도박인 건 사실이다. 오타니의 계약이 끝난 이후 10년 동안 매년 6800만 달러를 지불해야 하기 때문이다. 송재우 위원은 “그만큼 다저스가 당장 우승에 도전하겠다는 의지가 큰 것 같다. 오타니의 전성기가 이어질 5~6년 동안 두 세 번은 월드시리즈 정상에 올라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효경(kaypubb@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