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유학생활을 위한 소소한 준비물 10가지

7630

소소한 것 부터 차근차근

무더운 여름이 계속되고 있지만, 곧 새로운 학기가 시작되는 날이 다가오고 있다. 방학이라서 한국에 있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고 새롭게 미국으로 오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이 모든 과정을 스스로 준비하고 해결해야 하는 유학생활. 좀 더 완벽하고 편안한 유학생활의 새로운 시작을 맞이하기 위해 준비해야 할 것들은 무엇이 있을까? 정말 다양한 것들이 있지만 놓치기 쉬운 것부터 체크리스트를 만들어 차근차근 챙겨나가는 것이 좋을 것이다. 유학생활을 위한 한국에서 미국으로 가져오면 좋은 소소한 10가지를 소개한다.

  1. 양말, 스타킹

한국이 미국에 비해 디자인이 더 우수하며 가격에 비해 질도 훨씬 뛰어나기 때문에, 한국에서 미국으로많이 가져가는 것을 추천한다. 한국에서 오픈 마켓 등 인터넷을 이용하여 다량으로 구매하면 더욱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1. 수면 잠옷

한국이 미국에 비해 디자인과 가격, 질이 훨씬 우수하다. 자신이 추운 곳에서 유학생활을 하거나 추위를 많이 타는 편이라면 챙겨가는 것을 꼭 추천한다. 이것 또한, 한국에서 인터넷을 이용하면 훨씬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1. 마스크 팩

한국의 마스크 팩은 저렴하고 효과가 좋기로 유명하다. 미국에도 한국 마스크 팩을 판매하기는 하지만 한국에 비해 5배 이상 비싼 가격으로 판매하기도 한다. 한국에서는 세일 기간을 이용하면 정가의 반이 안 되는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기 때문에 미리 넉넉하게 사서 가져가는 것을 추천한다.

 

  1. 학용품

한국의 학용품이 미국에 비해 종류도 다양하고 저렴하고 미국에서 판매하지 않는 브랜드의 학용품도 많다. 펜, 샤프, 공책 등 자신이 꼭 사용해야만 하는 제품이 있다면 충분히 가져가는 것을 추천한다.

 

  1. 손톱깎이 세트

손톱깎이, 귀이개 등을 포함한 손톱깎이 세트는 의외로 미국에서 찾기가 어렵다. 또한, 한국의 손톱깍이 세트는 질이 좋은 것으로도 유명하기 때문에 한국에서 꼭 챙겨가기를 바란다.

 

  1. 콘텍트 렌즈

시력이 좋지 않아서 콘텍트 렌즈를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여분의 콘텍트 렌즈를 꼭 챙겨가기를 바란다. 미국에서 콘텍트 렌즈를 구매하기 위해서는 처방전을 받아야 하는 등 한국에 비해 절차가 꽤나 복잡하다. 또 한국에선 미국에 비해 훨씬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기 때문에 콘텍트 렌즈를 꼭 사용해야 하는 사람이라면 꼭 가져가는 것을 추천한다.

  1. 청 테이프

미국에서는 Duck Tape 혹은 Duct Tape 라는 이름으로 한국의 청 테이프와 비슷한 테이프를 판매하고 있지만 이것들은 한국에 비해 접착력이 다소 떨어진다. 미국에서 택배를 보내거나 짐을 싸는 등 접착력이 강한 테이프를 사용할 일이 있을 것 같다면 한국의 청 테이프를 꼭 가져가기를 바란다.

 

  1. 증명사진

미국에서 증명사진을 찍을 수 있지만 한국에 비해 서비스와 질이 현저하게 떨어진다. 미국에서 증명사진을 찍으러 간다면 디지털 카메라를 가지고 나오는 직원을 보며 문화충격을 받을지도 모른다. 미국에서는 증명사진에 포토샵을 잘 해주지 않기 때문에 좀 더 나다운 나의 사진을 원한다면 한국에서 다양한 크기의 증명사진을 가져가는 것을 꼭 추천한다.

 

  1. 화장솜

화장솜은 한국에서 정말 다양한 종류로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미국의 화장솜은 몇 번만 닦아도 쉽게 보풀이 일어나는 등 질이 좋지 않은 편이다. 또한, 화장솜은 피부에도 많은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자신의 피부가 다소 민감한 편이라면 한국에서 자신에게 맞는 화장솜을 충분히 구매해 가기를 바란다.

 

  1. 전기 장판

추운 곳에서 유학 생활을 한다면, 따뜻한 잠자리를 위해 전기장판은 꼭 필요할 것이다. 미국에서도 판매하지만 고장이 쉽게 난다는 말이 많고, 한국에 비해 가격도 훨씬 비싸다. 한국에서 가져갈 때에는 부피가 크기 때문에 힘이 들 수도 있지만 추위를 많이 탄다면 가져가는 것을 꼭 추천한다.

그 밖에도 자신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일지 잘 생각해본 뒤, 더욱 완벽한 유학생활을 준비해 나가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