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드론으로 햄버거 배달 시험 운영

75

올여름 샌디에이고서 시작
배달요금 최고 8.5불 받아
“상용화 최소 3년 걸릴 듯”

(Photo by EVA HAMBACH / AFP)/2019-06-13 05:43:43/

 

우버가 올여름 드론(무인기)을 띄워 식당 음식배달에 나선다.

우버의 드론 택시 부문 우버 엘리베이트와 음식배달 사업 부문 우버이츠는 여름부터 샌디에이고에서 드론 음식배달 시험운영을 시작한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이 12일 보도했다.

드론은 맥도널드 햄버거, 감자튀김 등을 배달할 예정이다.

우버 드론 배달료는 서비스 초기에는 기존 우버이츠 배달료와 동일하게 책정돼 최대 8.5달러가 될 예정이다.

이번 시범사업에서 드론은 고객의 집 앞까지 배달하는 대신 주문자와 가까운 거리에 있는 안전한 착륙 지정 장소까지 음식을 배달한다.

주문자에게 음식을 전달하는 나머지 과정은 해당 장소에서 기다리고 있던 우버 직원이 완료한다. 드론이 QR코드가 부착된 우버이츠 자동차 지붕 위로 착륙하면 나머지 배달은 자동차로 이뤄지는 방식도 가능하다고 우버 측은 설명했다.

우버는 고객들이 시간과 돈을 절약하기 위해 드론 배달을 원하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1.5마일 떨어진 거리에 있는 곳에 배달하는 데 지상 운송은 평균 21분이 걸리지만, 드론을 이용하면 약 7분 만에 운송할 수 있다는 것이다.

우버 엘리베이트는 올해 최대 시속 70마일의 자체 제작 드론을 공개할 계획이다. 우버에 있어 음식배달 사업은 미래 핵심 사업 중 하나다. 우버이츠는 지난해 15억 달러 매출을 올리며 전년 대비 150% 가까이 성장했다.

투자회사 코웬은 향후 4년간 미국 내 음식배달 사업이 매년 12% 성장해 2022년에는 760억 달러 규모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시범운영으로 우버가 음식배달 드론 사업의 첫발을 내딛더라도 이른 시일 내 상용화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안전 문제는 드론 배달 사업의 난제로 남아있다. 음식배달 드론이 상공에서 충돌할 경우 드론이나 드론이 운반하던 상품이 지상의 보행자에게 떨어질 위험이 있다.

드론 회전날개에서 나는 소음공해도 문제로 지적된다.

케이트 프레이저 우버 엘리베이트 정책 책임자는 드론 음식배달이 소수 시장에서 시행되기 위해서는 적어도 3년은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출처: LA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