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이 꼭 가지고 있어야 할 미국 상비약!

14078

날씨가 더워질 듯 말 듯, 아침 저녁만 되면 으슬으슬 쌀쌀한 바람이 부는 일교차가 심한 요즘이다. 유학생에게 갑작스레 찾아오는 감기는 정말 불청객이다. 학교 보험이 있다 하더라도 가족들과 떨어져 홀로 사는 유학생들에게는 아픔을 견디는 일은 정말 힘들다.

어떤 병원을 어떤 절차로 가야하는 지도 헷갈리며, 막상 병원에 가더라도 보통 한국과는 다른 까다로운 절차로 기다려야할 뿐더러 비용도 쉽게 예상하기 힘들다. 특히 단순한 감기에 걸렸을 때에도 굳이 병원까지 가야하나, 걸어갈 힘도 없는데 말이다.

이러한 유학생들을 위해 준비했다. 아플 때 병원에 굳이 가지 않더라도 처방전 없이 CVS 나 WALGREEN 같은 미국 대형 약국에서 구할 수 있는 유명하고 효과 빠른 약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공부하다 두통 유학생들에게 고통을 멎게 , Advil

어디라도 몸이 쑤시고 아프다면 바로 만병통치약인 미국의 대표 진통제 애드빌을 추천한다. 애드빌은 두통이나 해열, 일반 감기, 치통 및 근육통 같은 각종 통증에 빠른 효과가 있는 약이다.

또한, 해열, 진통, 소염에 특효가 있는 비 스테로이드 소염진통성분인 이부프로펜이라는 성분을 포함하고 있기에 아마 대부분의 미국인들의 가정에 하나씩은 소지하고 있을 만한 진통제다. 우리나라의 타이레놀이나 펜잘, 아스피린 같은 강한 약보다는 조금 순하다는 평가가 많다.

특히 공부하느라 힘든 학생들은 가끔 두통이 있거나 어지러울 때 한 알, 조금 많이 심하다면 두 알 정도 삼키면 통증이 금방 달아날 것이다. 조금 더 빠른 약효를 원한다면 리퀴드로 된 제품도 있으며, 가지고 다니기 좋은 휴대용도 있으니 가방에 하나쯤은 가지고 다니자.

기침, 콧물, 종합 감기에는 DayQuil, NyQuil

갑자기 감기 기운이 올라온다면? 바로 데이퀼과 나이퀼이라는 종합 감기약을 생각하자. 보통 일반적인 감기증상이 나타난다면, 바로 이 약이 가장 좋을 것이다. 두 가지로 나뉜 이유는 데이퀼은 보통 평상시에 먹는 것으로, 졸리게 하는 수면성분이 없기에 낮에 안심하고 먹기 좋다.

하지만 나이퀼은 반대로 졸음이 올 수 있으며, 데이퀼과 다르게 콧물을 멈춰주게 하는 효과가 있다고 하니 낮잠을 자기 전이나 밤에 자기 전에 복용하면 더욱 좋다. 몸살이나 열, 기침 그리고 코 막히는 증상이 있을 때 효과가 있으며, 타이레놀 성분이 들어 있어 진통과 해열 효과가 있다고 한다. 이 외에도 기침을 억제해주고 막힌 코를 시원하게 뚫어 준다고 하니 집에 하나쯤은 비상용으로 두고 있으면 좋을 것이다.

참을 없는 콧물과 재채기 알러지에는? Zyrtec

갑자기 재채기가 심해지고 콧물이 난다면 알레르기 약의 대명사, 지르텍이 좋다. 지르텍은 알러지 약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콧물에 효과가 빨라 이른 감기에 좋다. 기타 여러가지 알레르기 증상인 충혈된 눈, 눈물, 비염에도 좋다.  하지만 일반 두드러기나 가려운 알레르기에는 큰 예방이 되지 않으니 심한 알러지는 병원에 가보는 것이 좋다.

제대로 집밥도 먹는 유학생들의 속을 위한, Pepto-Bismol

매일 라면과 햄버거만 먹다가 속이 메스꺼운 경우, 그리고 갑자기 위가 놀란 경우에는 흔히 분홍색 약이라 불리는 펩토 비즈몰이 정말 좋다. 한국의 가스 활명수와 같은 미국의 대표 소화제로, 걸쭉한 분홍색 액체로 된 약으로 속이 거북할 때 일정량을 마시면 금방 속이 가라 앉는다.

기타 설사나 소화불량, 구역질, 메스꺼움, 과식으로 인한 더부룩함에 좋으며, 특히 유학생들에게 공부의 스트레스로 인한 신경성 위염에도 좋다. 보통 리퀴드 타입이지만, 휴대용으로 편한 알약이나 씹어먹는 약도 있으니 참고하자.

목이 아프다면? 차한잔 어때요~ Theraflu

감기는 감기인데 목만 붓고, 목소리가 안 나오는 경우에는 따뜻한 차 한잔같은 테라플루가 제격이다. 이 약은 타이레놀 성분이 함께 들어 있으며, 기침이나 목감기에 특히 좋다. 마치 맛있는 차를 한잔하는 느낌으로, 잠을 자기 전 끓인 물에 타 먹으면 목이 가라 앉으며 편안해진다.

넘어지거나 베였다면? 상처가 솔솔~ NEOSPORIN

어디서 넘어졌거나, 갑자기 상처가 났다면 우리나라의 마데카솔과 같은 효과가 있는 니오스포린이 있다. 항생제 연고로 미국의 효자 연고다. 피부에 상처가 생기거나 박테리아성 염증을 치료할 때 이 연고를 발라 치료할 수 있으니 하나쯤은 가지고 있으면 좋을 약이다.

 

이처럼 병원을 가지 않고도 얻을 수 있는 좋은 약들이 많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무엇보다도 지나친 약의 복용은 오히려 건강을 헤치는 일이니 반드시 적정량 섭취 및 복용방법을 주의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약을 아무리 먹어도 낫지 않는다면 귀찮더라도 학교 보험을 통해 꼭 병원에 가서 제대로 된 진료를 받아야 한다는 점을 잊지 말자. 모두가 건강한 유학생으로서 건강하게 공부하는 것이 부모님에게 효도하는 첫번째 길이니 모두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다.

유혁 대학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