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이 저널리즘 전공으로 살아남는 법

457

 

 

UC 얼바인에는 다른 UC 계열 대학교에는 존재하지 않는 특이한 전공이 있다. 그 전공은 바로 Literary Journalism이라는 전공이다. 일반 신문기사 형식과는 다른, 조금 더 특별한 기사형식을 배우는 전공이다.

사실 내가 이 전공을 택하게 된 이유는 조금 어이없는 이유에서 시작되었다. 고등학교 시니어 때 여러곳의 대학에 지원을 하면서 전공을 고를 때, 모든 전공을 커뮤니케이션 관련 분야로 선택했다. 유일하게 UC 얼바인에만 커뮤니케이션 전공이 따로 존재하지 않았었고, 난 그저 단순히 그나마 가장 비슷한 분야같아 보이는 Literary Journalism을 눌렀다. 저널리즘이란 단어만 보고 한 그 선택이 앞으로 내 대학생활을 얼마나 힘들게 할 지 그 때는 깨닫지 못했다. 대학을 선택할 때 UC 얼바인이 나에게 가장 적합한 학교일 것 같다는 판단을 내린 후 나는 신입생이 되었고 내가 아는 유학생들 중 거의 유일무이하게 저널리즘 전공으로 학교를 다니게 되었다.

1학년은 적응 기간이라서 1년, 즉 3쿼터 동안은 Humanities Core이라는 집중 문학 수업 코스를 들었다. 대부분 한국인 유학생들은 Humanities Core보다는 평범한 라이팅 수업 코스를 선택했지만 전공이 저널리즘인 나에겐 이 수업은 빼도박도 못하는 필수과목이었다. 수업은 굉장히 어려웠고, 점수 받기도 만만치 않아서 1학년때 GPA는 거의 바닥에서 꿈틀거렸다. 그리고 그 때 내 학업에 대한 자신감도 많이 떨어지고, 의기소침하게 됐다.

2학년이 되었고 드디어 본격적으로 저널리즘 수업들을 듣게 되었다. 처음 수업은 Literary Journalism이 정확히 어떤 전공인지 알려주며 기본을 탄탄하게 쌓을수 있었던 이론 수업이었다. 두꺼운 책 두권을 번갈아가며 사용했고, 매번 수업 후엔 엄청난 독서량을 필요로하는 과제가 주어졌다. 개인적으로 속독에 약하며, 모르는 단어들을 찾아가며 책을 읽어야 했던 나에겐 너무나도 버거운 과제량이었다.

책 읽는것만 문제는 아니었다. 어느 날 교수님은 흥미로운 인생사를 가진 모르는 사람을 취재해서 그 사람에 대한 기사를 써오라는 과제를 주셨다. 나는 굉장히 낯을 많이 가리는 성격이고, 유학을 오래했음에도 불구하고 영어울렁증이 조금 있는 편인데, 그 과제는 그 날 나에게 엄청난 스트레스로 다가왔다. 정말 바보같이 길거리에 걸어나가서 사람들을 구경했고, 이 사람에게 말을 걸어볼까, 저 사람에게 말을 걸어볼까 수백번 수천번 고민하고 망설였다.

놀랍지 않게도 나의 바보같은 시도는 실패로 돌아갔고 난 허탕을 치고 집으로 돌아와 엉엉 울었던 것 같다. 그렇게 2학년 동안 쭉 모르는 사람에게 다가가 약 2시간 가량 취재하고, 여러번 만나가며 기사를 제출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었다. 수업에 가는 것이 너무나 고통스러웠던적이 많다. 내 성격상 가장 못하는것을 매일하는 것이 너무나도 나에게 가혹했다. “전공을 바꿀까?” 하며 수 없이 고민도 했다.

하지만 내가 포기하지 않았던 이유는 한가지였다. 내가 가장 힘들어하는 것을 해내고 싶었고, 자꾸 하고싶었다. 작은 울타리 안에서 내가 잘할 수 있는 것들만 라며 만족하는 나태한 내 모습이 보기가 싫었다.

3학년까지 다 마친 지금도 나는 이 전공이 버겁다. 과제가 주어질 때 받는 스트레스도 사라지지 않았다. 하지만 이제는 그 스트레스와 압박감을 즐길 줄 아는 저널리스트의 길에 한걸음 더 다가선 것 같아서 만족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