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 자취생을 위한 간단요리 추천 레시피!

2663

 

유학 생활을 오래 하다 보면 매번 사 먹는 음식이 점점 질리게 다가올 수밖에 없다. 금전적으로도 부담이지만 음식 찾아 헤매는 것도 귀찮아지며, 식당 음식 계속 먹다 보면 질리기 마련이다. 해 먹는 게 여러모로 참 좋다. 설날을 맞이하여 간단하고 성공 확률 높은 간단한 레시피, 한 번만 보면 따라하기 쉬운 그리운 고향, 한식 요리법을 알려주고자 한다.

 

< 백종원 두부조림 >

따뜻한 흰 밥과 함께 먹고싶지만 언제나 번거로워 보여 두려웠던 두부조림. 실패하지 않고 쉽게 만들 수 있는 두부조림 레시피다.

소요시간: 15분

재료: 두부1모, 청양고추1, 대파, 양파반개

양념장: 간장3, 고춧가루1, 다진마늘 1, 참기름0.5, 설탕0.3, 맛술1

  1. 두부는 먹기좋게 자른다.
  2. 양념장을 만든다. 간장3, 다진마늘1, 맛술1, 참기름0.5, 설탕반푼, 고춧가루1
  3. 양파, 대파, 청양고추를 먹기좋게 썬다.
  4. 팬에 기름을 두르고 두부를 살짝 튀기듯이 노릇노릇 구워준다.
  5. 두부가 반 정도 잠길 때까지 물 한 컵 정도의 양을 부어준 뒤, 아까 만든 양념과 양파, 대파, 청양고추를 넣어주고 자작하게 끓인다.
  6. 참기름으로 마무리 한다.

 

< 굴소스 볶음밥 >

마성의 소스인 굴소스를 넣은 간편한 볶음밥이다. 일반 볶음밥과는 조금 색다른 맛이라 질리지 않고 맛있게 먹을 수 있다. 다진 마늘의 향에 더해 마지막에 푼 달걀과 함께 비벼 먹으면 너무 맛있어 반하게 되는 음식이다. 당근, 양파 등의 재료를 자르기도 귀찮다 하면, 그냥 다진 마늘에 굴소스만 추가하고 마지막에 달걀을 넣어 먹어도 상관없다.

소요시간: 10분

재료: 준비 재료 : 밥, 계란, 다진마늘, 굴소스, 식용유, 그 외 넣고 싶은 재료들(당근, 양파, 베이컨 등)

  1. 기름을 두르고 당근, 양파, 베이컨 등 볶음밥에 넣을 재료들을 다진 마늘과 함께 볶는다. (채소가 충분치 않아도 다진 마늘만 있어도 괜찮다)
  2. 어느 정도 볶아지면 굴 소스 1숟갈을 첨가하고 같이 볶는다.
  3. 밥을 넣어서 같이 볶는데, 개인 취향에 따라 굴소스를 1숟갈을 더 추가한다.
  4. 어느 정도 익으면 가운데에 계란을 푼다.

 

< 감자짜글이 >

밥과 감자짜글이라면 한 끼 뚝딱. 스팸은 신의 한수인 감자짜글이는 자취생 간단 요리나 캠핑요리로 사랑받을 수 있는 요리다.

소요시간: 15분

재료: 스팸, 감자, 양파, 대파, 풋고추/청양고추, 물, 고추장, 된장, 간장, 고춧가루, 다진 마늘, 설탕

  1. 감자, 양파, 대파, 풋고추, 청양고추를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준다.
  2. 스팸은 위생 비닐 팩에 넣고, 손으로 주물러 잘게 으깬다.
  3. 냄비에 썰어 놓은 감자와 양파를 담고, 양념 재료인 고추장1, 된장0.3, 간장4, 고춧가루2, 다진마늘1, 설탕1 을 넣는다.
  4. 이어 으깨어 놓은 스팸과 물 2컵을 붓고, 끓어오르면 중불로 줄여 10분간 끓인다.
  5. 거의 다 완성될 즈음 썰어놓은 대파와 고추를 넣어 마무리한다.

 

< 스팸 돈부리 덮밥 >

간단한 한끼 식사로 만들기 좋은 덮밥. 소스 역시 집에 있을 법한, 만약 없다면 구입해 두면 요긴하게 사용할 간장이나 설탕과 같이 간편한 조미료를 사용해 완성해보도록 하자.

소요시간: 20분

재료: 밥, 스팸, 양파, 고추, 쪽파, 계란, 식용유, 간장2, 물150ml, 설탕1/2, 후추1/2

  1. 양파, 고추, 쪽파, 스팸을 먹기 좋은 크기로 썬다.
  2. 달걀을 풀어 분량의 양념장 재료를 미리 섞어서 준비한다.
  3. 식용유를 두르고 스팸을 구워 준다.
  4. 스팸만 따로 건져 두고 남은 기름에 양파를 볶다가 준비한 소스를 넣고 끓여 고추와 달걀을 끼얹어 가볍게 끓여 준다.
  5. 따뜻한 밥위에 덮밥과 소스를 얹어 준다.

 

학교에서 만나는 많은 외국인 친구들에게도 한식에 대해 알리고 설명 할 기회가 생기곤 한다. 그  때 한국을 보여줄 수 있는 가장 대표적인 특징 중 하나가 바로 ‘한국에서만 먹을 수 있는 음식’이다. 쉬운 유학/자취 요리로 친구들과 친분도 쌓고 건강하고 금전적으로도 아낄 수 있는 자취요리를 추천한다.

 

이유진 학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