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취업비자 손 본다…트럼프 행정명령 착수

5395

재검토·폐지·까다롭게

1
초강경 반이민 행정명령을 잇따라 발동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엔 전문직취업(H-1B) 비자 프로그램 전면 개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CNN과 블룸버그통신, USA투데이 등은 31일 행정명령 초안으로 추정되는 관련 문건을 입수해 트럼프 대통령이 대대적인 비자 프로그램 개편에 착수에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캠페인 기간 내내 H-1B 비자를 축소하거나 전면 폐지해 미국인들에게 우선적으로 일자리가 돌아가도록 할 것이라고 공약한 바 있다.

행정명령에는 전문직 취업비자인 ‘H-1B’는 물론이고 기업 주재원 비자인 ‘L-1’, 투자 이민비자인 ‘E-2’, 문화 교류비자인 ‘J-1’, 유학생이 취업을 위해 발급받는 ‘OPT’ 등 다양한 비자를 개선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본지가 31일 입수한 문건에 따르면 ▶외국인 노동허가(EAD) 발급을 까다롭게 하고 ▶의회에서 승인을 받은 각종 입국 허가(parole) 프로그램에 대한 전면 재검토 또는 폐지 ▶국토안보부(DHS)에 비이민비자 프로그램이 원 취지대로 운영되고 있는지 검토 지시▶현 비이민비자 프로그램을 어떻게 국익에 맞게 활용할 수 있는지 검토하고 분석하는 위원회 설립▶고용인의 체류 신분을 조회하는 전자고용인증(E-Verify) 시행 확대 ▶1999~2000년 회계연도 이후 이민 노동자들이 미국인 노동자의 임금과 고용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자료 분석 등이 이번 행정명령의 주요 골자다.

행정명령은 또 DHS관계자가 6개월내에 L-1비자 소지자들의 근무지를 직접 방문해 실사를 하도록 내용도 담겨 있다. 또 2년내에는 H-1B 비자 소지자들에 대한 실사도 의무화된다. 행정명령은 또 주기적으로 EAD 발급 현황을 파악·보고하도록 하고 있다.

비자 발급 방식 변화에 구체적인 언급은 없지만 행정명령에는 90일 내에 어떻게 비자를 효율적으로 배정·운영할 수 있는지에 대해 제안하도록 함으로써 추후 현재 추첨제에도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CNN은 “오바마 행정부가 승인한 미국 내 사업 진출을 희망하는 외국인들에 대한 미국 내 체류 제한을 대폭 완화하는 ‘사업가를 위한 체류 혜택’ 프로그램도 시행이 불투명해졌다”며 “행정명령은 이민법상 규정을 피해갈 수 있는 입국 허가에 대해 폐지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는데 이 프로그램이 이에 해당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의회에서는 취업비자 H-1B로 들어온 외국인 취업자의 임금을 지금의 배로 올리도록 하는 법안이 추진되고 있다. 이 법안이 통과되면 H-1B 비자로 미국에 취업한 외국인의 최저 임금은 현행 6만 달러에서 13만 달러로 급증하게 돼, 기업으로서는 외국인보다 미 현지인을 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서승재 기자

출처: LA 중앙일보

SHARE
Previous article트럼프, ‘이민 장벽’ 재계 발끈
Next article50억 달러 애플 캠퍼스 위용
안녕하세요 CollegeInside 운영자 입니다. College Inside는 미국대학의 현장에서 학생기자가 직접 전하는 학교정보, 취업정보, 맛집, 미국 생활 Tip등 다양한 정보들로 이루어진 공간입니다. 더 많은 정보 공유를 위해 적극적인 참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