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턴 연봉이 9만 달러인 회사는?

674

무료 항공권에 숙소도 지원

hands-1167615_960_720마크 저커버그가 이끄는 페이스북의 인턴 연봉이 9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1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기업이란 명성에 걸맞게 화끈한 급여와 복지를 보장하는 것이다.

블룸버그는 22일 온라인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를 인용해 페이스북 인턴 직원의 월급이 6400~7500달러라고 보도했다. 월 7500달러를 연봉으로 환산하면 9만달러나 된다. 정규직 평균 월급인 3800달러의 2배나 되고, 한국 정규직 평균 월급인 319만4000원(약 2580달러, 2015년 고용노동부)의 2.6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인턴에게 제공하는 복지 조건도 최고 수준이다. 페이스북은 모든 인턴에게 식사는 물론 영화·공연 등 문화 혜택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외지나 타국에서 온 인턴 직원들은 무료로 항공권과 숙소를 지원 받는다. 페이스북에서 인턴으로 활동했던 힐라 왈리스는 “근무했던 인턴 모두가 정규직을 꿈꿀 만큼 훌륭한 회사”라고 말했다.

인턴 기간은 통상 6개월에서 1년이다. 이에 대해 페이스북코리아 관계자는 “실리콘밸리 등 정보기술(IT) 업체들은 개발자 등 전문 인력의 경우 인턴에게 정규직 못지않은 대우를 해 주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소아 기자

출처:손 큰 페이스북 인턴 연봉이 9만 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