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소문 자자한 LA 인근 카페

569

위스키ㆍ마차 라떼 등 ‘눈길’
동네 카페서 LA 핫플 등극

적게는 5달러 미만에서 아무리 비싸도 10달러 미만으로 하루의 행복을 책임져 줄 LA인근 가볼만한 스페셜티 커피숍을 알아봤다.

로스펠리즈에 위치한 '마루 커피' 외관. [maru coffee instagram 캡처]
로스펠리즈에 위치한 ‘마루 커피’ 외관. [maru coffee instagram 캡처]

▶ 마루 커피

2016년 로스펠리즈에 문을 연 마루 커피(Maru Coffee)는 한인 2명이 의기투합, 공동 창업한 커피숍으로 인근 주민들이 사랑하는 동네 사랑방이다. 산마루, 그러니까 산 꼭대기를 의미하는 이 커피숍은 문을 열고 들어서는 순간 미니멀리즘 인테리어가 무엇인지 제대로 알게 해준다.

단골들이 사랑하는 이곳 시그니처 메뉴는 아이스 아메리카노 위에 걸쭉한 바닐라 스위트 크림을 얹은 ‘크림 탑’. 또 오렌지 조각을 곁들인 ‘에스프레소 토닉’과 교토 산 잇푸도 차로 만든 ‘마차 라떼’도 인기 메뉴다. 로스펠리즈 외에 LA 다운타운 아트 디스트릭에도 2호점이 있다.

▶ marucoffee.com

Photo of Aquarela Coffee - Los Angeles, CA, United States

▶ 아쿠아렐라

정통 브라질 커피 애호가라면 LA 차이나타운에 위치한 아쿠알레라를 방문해 보길. 2018년 오픈한 아쿠아렐라(Aquarela)는 포르투갈어로 수채화를 의미한다. 상파울루 거리에서 영감을 받은 회백색 콘크리트와 타일 인테리어가 인상적인 이곳은 동네 주민들의 사랑에 힘입어 2021년엔 LA다운타운 중앙 도서관 건너편 남가주에디슨 빌딩 로비에 2호점을 오픈했다.

커피 맛집이라는 것을 인증하듯 커피 메뉴는 단 4개 뿐이다. 더블 에스프레소에 원료당(raw sugar)으로 만든 카페지호(Cafezinho)는 가장 전통적인 브라질 커피이면서 동시에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다. 또 아이스 커피에 브라질 대표 칵테일을 무알콜로 믹스해 바나나와 코코넛, 연유를 넣은 바티다(Batida)도 인기 메뉴. 이외에도 아사이, 캐슈나무 열매인 카주(caju)로 만든 스무디도 맛볼 만하다.

aquarelacoffee.com

▶벌브 커피 로스터 

LA다운타운 소재 '벌브 커피' 실내 전경. [vervecoffee.com 캡처]
LA다운타운 소재 ‘벌브 커피’ 실내 전경. [vervecoffee.com 캡처]

산타크루즈를 대표하는 벌브 커피(Verve Coffee)는 남가주는 물론 일본까지 지점을 확장한 유명 스페셜티 커피숍. 남가주 1호점은 2021년 맨해튼 비치 다운타운 쇼핑몰에 오픈했으며 이후 LA다운타운 2곳을 비롯해 멜로즈 등에도 지점이 있다.

이곳 인기 시그니처 메뉴는 에스프레소와 동일한 양의 우유가 들어가는 ‘지브롤터(Gibraltar)’와 커피 농축액을 베이스로 크림과 하우스 메이드 시럽이 얼음과 함께 제공되는 ‘미사일(Missile)’, 시즌 한정 판매 메뉴인 무알콜 위스키로 제조되는 ‘위스키 라떼’ 등이다. 이외에도 간단한 아침 식사 메뉴도 제공되는데 브리오시 빵에 달걀과 체다치즈, 믹스 샐러드 등이 들어가는 브렉퍼스트 샌드위치, 비건 그레인 보울(Vegan Grain Bowl) 등이 인기 메뉴다.

▶ vervecoffee.com

이주현 객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