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앙적 폭우’ 허리케인 美상륙 초읽기…캐롤라이나 영향권 진입

629

플로렌스 2등급으로 풍속 줄었지만 ‘살인적’…해안지대 물차오르기 시작 5개州 비상사태·170만명 대피령…당국 “당장 집에서 떠나라”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동남부 해안지대가 13일(현지시간)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직접 영향권에 접어들었다. 플로렌스의 상륙도 초읽기에 들어갔다.

허리케인이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를 비롯해 버지니아·메릴랜드·조지아 5개 주(州)와 워싱턴DC에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노스캐롤라이나의 로이 쿠퍼 주지사는 “오늘 그 위협이 현실이 된다”며 주민들의 즉각 대피를 촉구했다.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허리케인 플로렌스는 이날 오후 2시 노스캐롤라이나 윌밍턴의 남동쪽 110마일(177km) 해상을 지나고 있다. 사우스캐롤라이나 머틀비치에서는 동남쪽으로 165마일(270km) 떨어진 지점이다.

플로렌스는 시속 10마일(16km) 안팎의 속도로 이동하고 있다.

이날부터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지대에는 플로렌스발(發) 강풍이 불고 많은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지역인 뉴베른의 도로엔 무릎 높이까지 물이 차올랐다.

미국의 주요 방송사들도 서서히 수위가 높아지는 캐롤라이나 현장을 연결해 실시간 중계에 들어갔다.

이동 경로와 속도를 고려하면, 플로렌스는 오는 14일 오전 8시께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풍속이 시속 111마일(179㎞) 이상이면 카테고리 3등급인데, 카테고리 3∼5등급을 메이저급 허리케인으로 분류한다.

플로렌스는 ‘메이저급’인 4등급에서 ‘일반 허리케인’인 2등급으로 풍속이 감소했지만, 비교적 느린 속도로 따뜻한 해상을 지나면서 오히려 세력을 확대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이번 플로렌스의 강우량은 생명을 위협하는 재앙적인 규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허리케인센터의 켄 그레이엄 국장은 “폭풍이 클수록, 또 느리게 움직일수록 그 충격은 커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CNN방송은 “카테고리 2등급으로 떨어졌으니 위력이 약해졌을 것이라고 어리석게 착각해서는 안된다”면서 “카테고리는 단지 풍속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플로렌스는 노스·사우스캐롤라이나의 일부 지역에 최대 40인치(1m)의 비를 뿌리고, 해안가엔 13피트(4m) 높이의 폭풍해일을 몰고 올 것으로 예상된다. 주택 2층까지 미칠 수 있는 높이로, 건물 수만 채가 홍수에 잠길 수 있다.

기상전문가 라이언 마우에는 “플로렌스가 주말까지 캐롤라이나 일대를 맴도는 최악의 상황이 현실화한다면, 노스캐롤라이나에만 10조 갤런의 폭우가 내릴 것”이라며 “올림픽 규격의 수영장 1천500만 개를 채울 수 있는 엄청난 양”이라고 말했다.

직격탄이 예상되는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를 비롯해 인근의 조지아·버지니아·메릴랜드 주와 워싱턴DC까지 직간접적인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내륙지대인 켄터키, 테네시, 오하이오와 앨라배마까지 허리케인발(發) 강우가 예상된다.

허리케인 경보 또는 주의보가 내려진 미국 동부해안 지역에 사는 인구는 540만 명에 달한다. 이 가운데 170만 명에 대해 대피령이 내려졌고, 이번 허리케인의 영향권에 포함되는 인구는 모두 2천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사우스캐롤라이나 당국자는 “현재까지 해안지대 주민 40여만 명이 대피했다”고 밝혔다.

해안지대에서 대피하려는 주민들로 도로마다 차량 행렬이 이어졌지만, 여전히 자택에 머무는 주민들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스캐롤라이나의 쿠퍼 주지사는 “절대로 안심해서는 안 된다. 이번 허리케인은 노스캐롤라이나를 파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캐롤라이나를 중심으로 허리케인 영향권에 접어든 지역에선 학교와 사업체, 공공기관 등은 일제히 문을 닫았고, 항공기 1천200여 편이 결항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단전 피해도 서서히 확인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에서만 이날 오후까지 1만2천 건의 단전 신고가 접수됐다.

jun@yna.co.kr

[https://youtu.be/MoPXEnr_RYs]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준서

출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