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장 뒤 비밀계단…” 수년간 지하실서 숨어지낸 네덜란드 가족

529

네덜란드의 한 시골 마을에서 50대 남성이 ‘종말을 기다린다’는 이유로 미성년자를 포함한 청년 6명을 데리고 수년 동안 지하실에서 숨어지내다 경찰에 발각됐다. 이들 6명은 50대 남성의 자녀도 아니었다.

15일(현지시간) 영국 BBC와 가디언 등에 따르면 아버지 역할을 해온 58세 남성과 18세~25세 사이로 구성된 이들은 외딴 농가의 지하실에서 수년간 숨어지냈다.

사건은 몰래 지하실을 빠져나온 남성이 인근 주점에 들어가 주인에게 도움을 요청하면서 드러나게 됐다.

주점 주인인 크리스 웨스터빅은 “남성이 들어와 혼자서 맥주 5잔을 주문해 마셨다”며 “(이후 남성은) 자신은 도망친 상태고,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해 경찰에 신고하게 됐다”고 전했다.

25세의 이 남성은 긴 머리에 지저분한 수염을 길렀고 낡은 옷을 입고 있었으며 혼란스러워 보였다고 웨스터빅은 묘사했다.

또 자신은 학교에 다닌 적도 없고, 9년 동안 이발소에도 가지 않았다며 지하실에 형제자매가 있고 지금의 삶에서 벗어나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농가를 수색, 거실 찬장 뒤에서 지하실로 이어지는 비밀 계단을 발견했고 이곳에서 이들을 발견했다.

현재 청년 6명은 경찰의 보호를 받고 있으며 함께 발견된 58세 남성은 수사에 협조하지 않아 현장에서 체포됐다.

경찰은 이 남성은 실제 아이들의 아버지가 아니었고, 이들이 숨어 지낸 농장도 다른 농장주로부터 그가 임대한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현지 언론들은 이들이 외부와 거의 접촉을 하지 않고 채소 등을 재배하며 자급자족하는 생활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들이 지하실에서 얼마나 오래 살았는지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로저 데 흐로트 시장은 기자회견에서 “정말 기이한 사건”이라며 “이들 대부분이 당국에 등록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또 다른 매체는 이들의 어머니 역할을 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여성이 이미 사망해 근처에 묻혔을 가능성이 있다며 경찰이 이 부분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출처: 한국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