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보 유학생의 미국 유학의 장단점 비교

3256

한국에 있을 때는 미국에 오고 싶다는 생각에 미국에 대한 환상과 더불어 장점만 보였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막상 유학을 오면, 현실을 직시하는 눈이 생기다보니, 미국유학에 대하여 객관적인 눈으로 볼 수 있었다. 유학생 입장으로 미국에 사는 것에 대한 장단점을 소개해보려고 한다.

PIXABAY

첫 번째, 장점부터 얘기해보면 모두가 인정 하듯이 ‘영어실력’이다. 아무리 영어를 못하는 친구들이라도 미국에 살고 외국인들과 영어를 조금이라고 주고받으면, 한국에 있는것보다 실력이 향상된다. 학교에서 만약에 영어실력이 기준 미달이라면, 학교에서 다양한 옵션을 제공해준다. 예를 들어, ESL 이나 튜터를 배정하여 영어 실력을 올릴 수 있도록 도와준다. 한국에서 영어가 잘 안 들리고 리스닝조차 힘들었던 학생들이라도 자연스럽게 영어환경에 노출 되면서 영어를 잘 받아들일 수 있게 된다.

두 번째, 한국에서보다 훨씬더 많은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일단 ‘미국’에서 대학을 졸업하면, 기회가 넓어지는 것은 사실이다. 취업기회도 한국에 있는 기업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지원이 가능하고 합격 확률 또한 높다. 학교에서 제공하는 많은 프로그램과 함께 다양한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졸업생들도  다양한 가능성을 두고 미국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로 지원한다.

세 번째, 학교의 도움을 많이 받을 수 있다. 여기서 말하는 것은, 사교육보다 학교가 학생들을 더 많이 도와준다는 것이다. 한국에서 학교는 순위가 학원보다 아래이다. 학생들은 학교보다 학원에 더 의지하고, 대학생 신분이여도 많은 학원에 의지한다. 토플학원, 토익학원, 심지어 코딩 학원 등 사교육 의존도가 상당히 높다. 그러나 미국은 학교가 먼저다. 학원을 다니는 것보다 학교를 선호한다. 왜냐하면 학교에서 많은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대학원생 튜터도 많고 그룹스터디 등 여러가지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이렇게 장점을 살펴보았지만, 사실 단점도 많다.

단점의 첫 번째는 바로 돈이다. 학생 신분이라면, 미국에서 아르바이트는 불법이다. 단, 학교내에서 일하는 것을 제외한다. 남은 시간에 알바를 하거나 용돈을 받고 싶어도 미국에서 F1 비자를 가졌다면 일하다가 걸릴 시에 문제가 된다. 따라서, 돈은 거의 부모님에게 의지하게 된다. 학생들과 학부모에게도 부담이 되는것은 사실이다. 또한, 미국대학은 외국학생에게 장학금을 거의 주지않고 등록금 역시 3배이상 많이 내야한다. 돈 때문에 휴학하는 학생들도 많기 때문에 유학자금을 심각하게 고려해야 한다.

두 번째 단점은 신분문제이다. 외국인 신분이 상당히 걸림돌이 된다. 좋은 회사에 지원하고 싶어도 ‘영주권 이상’ 이라는 신분을 처음부터 요구한다. 외국인 대학생들은 영주권이 없기때문에 아무리 실력이 뛰어나고 지원을 할 수 가 없다. 그래서 대안책으로 대학원에 진학하여 조건을 높이거나 영주권을 따기위해 스폰서를 제공하는 회사에 들어가게 된다. 신분때문에 미국에서의 대우가 달라지기 때문에 유학생들은 점점 취업이 힘들어지는 것도 사실이다.

세 번째 환경이다. 한국에서 보면 미국에서 사는것이 상당히 멋있어 보일 수 있다. 그러나, 적응이 힘들 수도 있다. 미국에서 사는 것하고 여행하는 것은 많은 차이가 있다. 어쩔 수 없이, 한국의 정서와 미국의 정서는 다르기때문에 생각의 차이가 있다. 미국에서 살면서 우울증을 겪는 유학생들도 많기 때문에 미국 유학을 여행처럼 생각해서는 안된다. 유학을 멋있어서 오고 싶은 학생보다 정말 영어를 사랑하고 사람들의 생활습관이 자신에게 맞다고 느껴진다고 생각하는 학생들에게 유학을 추천한다.

여기까지 유학의 장단점을 살펴보았다. 물론 어디에서나 예외는 있다. 미국이 너무 좋아서 미국에 살고 싶다고 하는 친구들도 많다. 필자도 다양한 친구들을 만나보면서, 뛰어난 학생들도 많이 보았고, 유학이 너무 힘들어 본인의 나라로 돌아가는 학생들도 많이 보았다. 멀리서 볼 때 유학은 상당히 매력적인 것임에 틀림없다. 하지만, 정말 신중히 고려해야 하는 것이 유학이다. 태어나고 자란 나라를 떠난다는 것은 생각보다 많이 힘든 여정이다. 유학을 고려중인 학생이거나 미국에서 취업하고 싶은 학생들도 본인에 맞는 환경을 찾아 살아가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