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비자 청원 22.6% 퇴짜

360

취업비자 청원 22.6% 퇴짜

트럼프 행정부 이후 이민 신청서 거절 비율이 증가했다는 통계가 나타났다.

최근 이민서비스국(USCIS)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 이전인 2015~2016회계연도에 비해 2017~2018회계연도의 3분기인 지난 6월까지 이민 신청 거절 건수를 비교했을 때 약 37%가 늘었다. 이민 신청에는 영주권·여행 허가서·노동허가서 등이 포함된다. <표 참조>

전체 이민 신청 거절 수는 2015~2016회계연도 46만3758건(8.3%)에서 2016~2017회계연도 46만9917건(9.2%)으로 증가하다 2017~2018회계연도 지난 6월까지 집계된 수는 62만311건(11.3%)으로 더 늘었다. 통계에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DACA) 프로그램과 임시보호신분(TPS)은 제외된다.

가족이민청원(I-130)은 2015~2016회계연도에는 5만9496건(7.9%)에서 2017~2018회계연도 6월까지는 3만8093건(8%)이며, 전체 회계연도 예상 거절수는 5만791건이다. 또 가족 영주권 신청서(I-485)는 2015~2016회계연도 3만1662건(10.2%)에서 2017~2018회계연도 6월까지 2만8442(13%)으로 증가했다.

취업비자 청원(I-129) 신청은 2015~2016회계연도 9만6791건(16.8%)에서 2017~2018회계연도 6월까지는 9만7012건(22.6%)으로 증가했으며, 2017~2018회계연도 총 거절 예상 건수는 12만9349건이다.

취업 이민청원(I-140) 신청은 2015~2016회계연도 8724건(6.3%)에서 2017~2018회계연도 6월까지는 9182건(8.6%)으로 증가했다. 2017~2018회계연도 총 거절 예상 건수는 1만2243건이다.

미국 내 신분변경(I-485) 신청서의 거절 건수는 2016~2017회계연도 6888건(5.9%)에서 7987건(7.9%)까지 늘었으며, 전체 회계연도 내 거절 예상 수는 1만649건이다.

또 노동허가서의 거절 비율도 늘었다. 2015~2016회계연도 6%에서 2017~2018회계연도 9.6%까지 증가했다. 이는 졸업후현장실습(OPT) 대상자나 난민 신청자 혹은 전문직 취업(H-1B)비자 소지자의 배우자 등에게 제공됐던 노동허가서도 포함한다.

이어 사전여행허가(AP·advanced parole) 신청의 거절도 2015~2016회계연도의 7.2%에서 2017~2018회계연도 6월까지 18.1%까지 증가했다.

출처: LA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