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러코렉팅으로 무결점 피부를 만들어보자

613

최근 화장품 가게에는 각양각색 파스텔 톤의 베이스제품을 볼 수 있다. 이러한 제품을 처음 접하는 사람이라면 어떻게 초록색, 또는 보라색 화장품을 피부 메이크업으로 사용 할 수 있는지에 대해 궁금증을 가질 것 이다. 이러한 제품들은 바로 ‘컬러 코렉팅’ 화장품이다.

요즘 한참 유행인 뷰티트렌드 중 하나인 컬러 코렉팅은, 착색된 결점을 색을 통해 고친다는 개념을 이용하여, 반대되는 색을 사용해 피부의 착색이나 트러블을 더욱 더 효과적으로 커버하고 피부톤을 보정하는 메이크업 기술이다. 최근 뷰티 시장에는 코렉팅 쿠션, 베이스, 파우더, 컨실러, 등 여러가지 종류의 컬러 코렉팅 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제형이나 사용되는 단계가 다르더라도, 이들의 공통점은 일단 제공되는 색의 종류이다.

컬러 코렉팅 제품들은 대부분 파스텔 톤의 밝은 색이다. 색깔별로 사용되는 용도가 다르니, 그 종류와 사용하는 법, 그리고 흔히 사용되는 부위를 알아보자.

일단 첫째, 연보라/ 라벤더 색은 노란빛을 띠는 얼굴이나, 조금 더 하얗게 보이고 싶은 얼굴에 적합하다. 노랑의 반대되는 색인 보라를 사용해, 피부의 누런 끼를 잡아주고, 파스텔 톤의 보라이기때문에 나타나는 제품의 흰색이 얼굴 전체를 톤 업 시켜주어 조금 더 밝은 피부톤 표현을 가능하게 한다. 보라색 베이스를 사용할 때는 쿨톤과 웜톤에도 주의해야 한다. 보라색 베이스는 대부분 쿨톤이 어울리는 사람에게 더 잘 어울린다.

연주홍/ 연어 색은 푸른 다크서클을 가리는 데에 효과적이다. 파란색, 푸른 보라색에 반대되는 주황끼가 토는 연한 연어색을 사용하면, 눈 밑의 푸른끼를 잡아주면서 눈 밑의 어두움 까지 밝게 덮어준다. 이 코렉터를 사용한 후 위에 피부톤보다 한톤 더 밝은 컨실러로 다크서클을 커버해주면, 완벽하게 착색과 어두움 모두 해결할 수 있다.

파스텔 연두색의 컬러 코렉터는 얼굴의 홍조나 붉은 여드름 자국, 또는 코 옆 붉은 기를 가리는 데에 효과적이다. 빨간색에 반대되는 초록색은 피부에 너무 튀고 안 어울리는 색처럼 보일 수 도있다, 그러나 조금 연한 파스텔 톤의 초록색을 사용하면, 붉은 끼를 효과적으로 잡아주고는데다가 칙칙한 톤을 한층 더 밝혀주는 효과까지 볼 수 있다. 색이 너무 채도가 높다고 생각되면, 기본 베이스제품을 조금 섞어서 사용하면 피부에 초록색이 너무 과하게 표현되는 것을 피할 수 있다. 연두색 코렉터 역시 사용 후 위에 컨실러나 베이스제품을 얹어서 부조화적인 착색이나 얼룩덜룩함을 피하는 것을 추천한다.

마지막으로 연한 파스텔 핑크 색의 코렉터는 흔히 전체적인 메이크업 베이스로 제일 많이 쓰이는 색이다. 연분홍 색의 코렉터는 얼굴 전체의 톤을 더 화사하게 보이게 하고, 조금 더 맑은 인상을 만드는데 도움이 된다. 특히 조금 하얗고 투명한 피부표현을 찾는다면 이 연분홍 코렉터를 추천핟다.

이 다양한 종류의 코렉터를 꼭 한가지만 사용해야만 하는가? 이에 대한 대답은 아니오이다. 각 문제 부위에 따라 필요한 색을 적절하게 사용하면 피부톤 보정을 완벽하게 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컬러코렉팅 후, 그 위에 평소에 하듯 피부 메이크업 제품을 사용해야 얼굴에 색이 부자연스러워보이는 것을 피할 수 있다.

이번 봄에는 컬러코렉팅을 이용하여 피부의 착색과 문제점을 보완하는 데에 주력한다면 흥미로운 뷰티 도전이 될 것이다. 

이수진 학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