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무너진 113년 역사의 美 고급 백화점 니만마커스(Neiman Marcus), 파산보호 신청

481

계속되는 미국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부채 더미에 앉은 기업들이 하나 둘 파업 신청을 하기 시작있다. 그 중에서도 미국에서 113년 전통의 고급 백화점 ‘니만마커스(Neiman Marcus)’가 코로나19에 따른 경영난 가중으로 파산보호를 신청하여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주었다.

www.insideretailasia.com

7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니만마커스는 이날 텍사스주 연방파산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총 51억달러(약 6조2424억원)에 달하는 부채를 40억달러로 압축한다. 또한, 니만마커스(Neiman Marcus)는 파산 절차 후 채권자들에게 소유권을 넘기기로 했다.

이에 따라 파산 절차가 진행될 동안 운영 자금으로 쓸 6억7500만달러를 채권자들로부터 확보했다.

제프로이 밴 램동크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을 통해 “이번 코로나사태로 인해 전례없는 혼란에 직면하면서 사업에 감당하지 못할 압박을 받았고 결국 이런 불가피한 결정을 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니만마커스는 미국 43개 매장 전체를 폐쇄하고 직원 1만4000명을 일시 휴직시켰다.

1907년 창업한 니만마커스는 당시 오일머니가 풍성하던 텍사스주 댈러스를 거점으로 프리미엄 의류를 판매하며 사업을 확장했으며 이후 1970년대엔 뉴욕 백화점 버그도프굿맨을 인수하면서 미국의 최고급 백화점으로 자리매김했다.

니만마커스(Neiman Marcus)는 2020년 현재까지 미국 전체에 42개의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 사태에 따른 영업정지로 인해 니만마커스 뿐만아니라 모든 미국 대형 백화점들의 자금난이 급속히 악화하고 있다.

www.forbes.com

1902년 설립된 유명 백화점 체인 ‘JC페니’도 파산보호 신청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JC페니는 1200만달러의 이자를 내지 못한 상태로, 채권자들과 채무상환 연장을 협상했지만 타결에 이르지 못했다. JC페니 역시 코로나19 사태로 850개 점포의 문을 닫았고, 직원 8만5000명을 해고했다.

162년 역사의 미 최대 백화점 체인 ‘메이시스(Macy’s)’도 최근 투자은행 등과 만나 자금 조달 방안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8일(현지시간) 기준 미국은 총 1,289,235명이 양성판정을 받았으며, 사망률은 6%에 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