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검사 “왜 부자들만 받나”

0
378

NBA스타, 연예인들 검사 소식에
진단받기 어려운 일반인 불만 고조

미국에서 유명인사와 정치인, 프로 선수들이 잇달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고 밝히면서 불평등 논란이 일고 있다.

일반인들은 검사를 받기 위해 보건기관을 찾아가도 오랜 시간 기다려야 하거나 거절당하는데 이들은 딱히 증세도 없으면서도 검사를 받았다는 사실이 전해지며 비판을 불러온 것이다.

18일 AP 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프로농구(NBA)의 브루클린 네츠는 이날 성명을 내고 선수단이 지난주 샌프란시스코에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경기를 한 직후 돌아오자마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스타 선수인 케빈 듀랜트 등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브루클린 네츠의 이 같은 발표 내용은 뜻하지 않은 분노를 샀다. 보건기관이 아닌 사설 실험실을 통해 검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된 뒤에도 부정적 여론은 계속됐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도 트위터에 “코로나19 검사는 돈 많은 사람이 아니라 아픈 사람이 먼저 받아야 한다”는 글을 올리며 선수단을 비판했다.

ABC의 리얼리티 방송 ‘배철러레트’(The Bachelorette)에 출연해 유명해진 알리 페도토스키는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LA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가 ‘특급대우’를 받은 것 아니냐는 비난을 받았다.

코로나19 검사를 둘러싼 불만은 미국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 1월 20일 이후 날이 갈수록 커지는 분위기다. 발병 초기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진단 키트 배부에 문제가 있었던데다 당국이 검사 대상자의 범위를 지나치게 좁게 잡으면서 검사를 받는 자체가 어렵다는 경험담이 쏟아졌다.

게다가 가까스로 검사를 받았다고 해도 검사가 밀려 있어 한참을 기다려야 결과를 받아볼 수 있다.

출처: LA 중앙일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