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실베이니아 대학 축제! 크레이지 어바웃 코리아 (Krazy About Korea)

327


지난 11일 수요일 펜실베니아 주립대학교에서는 ‘크레이지 어바웃 코리아 (Krazy About Korea)’ 이벤트가 진행됐다. 이 이벤트는 한국학 프로그램과 세 개의 학생 클럽(KISO, KSA, KIC)에 의해 시작되었고 올해로 6주년을 맞이하는 한국 문화를 알리는 행사다.

 

좀 더 자세히 이 세 개의 학생 클럽을 간단히 소개하자면, KISO는 캠퍼스 내 한국 문화를 홍보하고 한국 학생들과 한국 문화에 관심이 있는 학생들에게 직업 및 네트워킹 서비스를 제공하는 클럽이다. 이 이벤트에서는 각 Booth 제작과 안내를 담당했다.

KIC는 한국 문화와 언어에 관심이 있는 모든 Penn State 학생들을 위해 만들어진 문화 및 학술 동아리로, 이 이벤트에서는 학교에서 학생 행사를 담당하는 UPAC에게 지원을 신청하고 지원받아 이 이벤트를 할 수 있게 전체적인 이벤트 디렉팅을 하였다.

KSA는 한국 문화를 홍보하고, 학생들을 서로 연결하며, 회원들의 학업, 직업 및 사회 생활을 향상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는 KSA는 이 이벤트에서 펜스테이트 글로벌 프로그램으로부터 행사 지원을 받고 이벤트 프로그램 중 공연과 관련된 활동을 주로 담당했다.

 

이렇게 한국 문화를 알리고자 하는 세 곳의 클럽은 서로 체계적으로 각각의 파트를 맡아 이 이벤트를 2시간 동안 진행했다. 처음에는 한복 입기, 한국 스낵 및 음료 시식, 한글 붓글씨 쓰기와 같은 Booth 문화 체험을 진행했다.

평소 한국 문화에 관심이 있던 외국 학생들과 주변 사람들 모두가 참여 가능한 오픈 행사였고 그들은 이 이벤트에 참여해 한국 문화 체험을 하였다. 그들은 자신이 쓴 한글로 된 글씨를 써보고 직접 한복을 입고 사진을 찍으면서 한국 문화 추억을 저장했다.

그 후 공연시간에는 외부 전문 공연가 선생님들의 공연과 학생들의 공연이 이어졌다. 외부 전문 공연가 선생님들은 한국교육문화예술센터(New York Korean Performing Arts Center)에서 우리의 무용을 알리는 선생님들이 초청되어 가야금 연주와 소고 춤을 연주했다. 그 후 펜스테이트 학생들의 K-pop 댄스 공연이 이어졌다. 각 공연이 끝날 때마다 관객들은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이 행사를 마치고 이 이벤트의 담당 교수님은 지난 10월부터 펀딩 지원, 공연 장소 및 Booth 준비를 열심히 해주어서 고맙다는 말을 전했고 내년에는 더 많은 볼거리와 더 다양한 것들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작년과 비교해서 태권도 대회로 인해 학교 태권도 팀의 공연을 할 수 없었던 것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포스터 출처: Korean Language Program>

안녕하세요 Pennsylvania State University에서 statistics을 메인으로 재학 중인 김새롬 입니다. College Inside에서 대학생 기자로 우리 학교에 입학을 고려하는 예비 유학생들과 신입생들 그리고 편입생들에게 학교의 크고 작은 많은 행사와 학교생활을 위한 팁, 학교의 이런저런 정보들을 소개해드릴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