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 스탠포드 제치고 1위 등극

376

경제전문지 포브스 2017 대학 평가


포브스 선정 대학 평가에서 1~3위를 차지한 하버드(위부터)·스탠포드·예일대 캠퍼스. [사진=각 대학 웹사이트]

예일·프린스턴·MIT 나란히 3~5위 차지
캘리포니아공대·듀크·포모나 톱10 진입
윌리엄스 등 명문 리버럴아트 칼리지 부진

 

경제전문지 포브스의 2017 미 대학 평가에서 하버드대가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1위였던 스탠포드대는 2위로 밀려났으며 그 뒤를 이어 2위에 랭크됐던 윌리엄스칼리지는 올해 10위권에 들지 못했다. 윌리엄스칼리지와 함께 지난해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던 웨슬리안칼리지(9위).스와스모어칼리지(10위)는 각각 13위.33위.19위에 랭크되는 데 그쳤다. 이들 3개 칼리지 대신 캘리포니아공대(칼텍.6위).듀크(8위).포모나칼리지(10위)가 톱10 대학에 진입했다. 포브스가 선정한 올해 톱10 대학을 자세히 들여다본다.

◆하버드대(1위)

-전체 학부생: 1만255명

-학생 1명당 교수(강사) 비율: 7(학생)/1(교수)

-학비: 6만4400달러(수업료 4만5278달러)

-재정보조 수혜비율: 75%

-합격률: 6%

-SAT.ACT 성적: 1400~1600, 32~35

◆스탠포드대(2위)

-전체 학부생: 7000명

-학생 1명당 교수(강사) 비율: 11(학생)/1(교수)

-학비: 6만4477달러(수업료 4만6320달러)

-재정보조 수혜비율: 68%

-합격률: 5%

-SAT.ACT 성적: 1390~1580, 31~35

◆예일대(3위)

-전체 학부생: 5532명

-학생 1명당 교수(강사) 비율: 6(학생)/1(교수)

-학비: 6만6645달러(수업료 4만7600달러)

-재정보조 수혜비율: 58%

-합격률: 7%

-SAT.ACT 성적: 1430~1600, 31~35

◆프린스턴대(4위)

-전체 학부생: 5402명

-학생 1명당 교수(강사) 비율: 5(학생)/1(교수)

-학비: 6만1160달러(수업료 4만3450달러)

-재정보조 수혜비율: 59%

-합격률: 7%

-SAT.ACT성적: 1390~1590, 32~35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5위)

-전체 학부생: 1만255명

-학생 1명당 교수(강사) 비율: 7(학생)/1(교수)

-학비: 6만4400달러(수업료 4만5278달러)

-재정보조 수혜비율: 75%

-합격률: 6%

-SAT.ACT 성적: 1400~1600, 32~35

◆캘리포니아공과대학(칼텍.6위)

-전체 학부생: 1001명

-학생 1명당 교수(강사) 비율: 3(학생)/1(교수)

-학비: 6만3471달러(수업료 4만5390달러)

-재정보조 수혜비율: 71%

-합격률: 9%

-SAT.ACT 성적: 1500~1600, 34~35

◆펜실베이니아대(유펜.7위)

-전체 학부생: 1만1588명

-학생 1명당 교수(강사) 비율: 6(학생)/1(교수)

-학비: 6만6800달러(수업료 4만9536달러)

-재정보조 수혜비율: 58%

-합격률: 10%

-SAT.ACT 성적: 1380~1550, 31~34

◆듀크대(8위)

-전체 학부생: 6639명

-학생 1명당 교수(강사) 비율: 7(학생)/1(교수)

-학비: 6만6739달러(수업료 4만9241달러)

-재정보조 수혜비율: 62%

-합격률: 11%

-SAT.ACT 성적: 1360~1550, 31~34

◆브라운대(9위)

-전체 학부생: 6652명

-학생 1명당 교수(강사) 비율: 9(학생)/1(교수)

-학비: 6만5380달러(수업료 4만9346달러)

-재정보조 수혜비율: 62%

-합격률: 9%

-SAT.ACT 성적: 1370~1560, 31~34

◆포모나대(10위)

-전체 학부생: 1663명

-학생 1명당 교수(강사) 비율: 7(학생)/1(교수)

-학비: 6만4870달러(수업료 4만7620달러)

-재정보조 수혜비율: 66%

-합격률: 10%

-SAT.ACT 성적: 1360~1530, 30~34

이밖의 대학순위는 포브스 웹사이트(www.forbes.com/top-colleges/list/#tab:rank) 참조.

최수진 기자 choi.soojin1@koreadaily.com

출처: 뉴욕 중앙일보